알피바이오 “코스닥 상장 절차 본격 돌입”…9월 상장예정
연질캡슐 OEM·ODM 전문업체
공모예정가 1만~1만3천원
입력 : 2022-08-17 17:26:51 수정 : 2022-08-17 17:26:51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연질캡슐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업자개발생산(ODM) 전문 제조기업 알피바이오가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코스닥 상장 절차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알피바이오는 이번 상장으로 120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1만~1만30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120억~156억원 규모다. 내달 15~16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후 9월20~21일 일반청약을 거쳐 9월 중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알피바이오는 전 세계 연질캡슐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 알피쉐러사(RP Scherer Corp)와 대웅제약이 1983년 합작해 설립한 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 OEM·ODM 전문 제조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연질캡슐 원천기술과 오리지널 기계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회사의 주력 제품인 연질캡슐은 오일타입 액상 원료의 편리한 섭취를 위해 만들어진 제형으로 젤라틴으로 피막을 만들고 내용물을 충진하는 형태다. 주로 감기약, 진통제 등의 의약품과 오메가3, 루테인 등의 건강기능식품 생산에 적용된다. 이는 정제, 경질캡슐, 분말제품 등의 제형보다 생산하기 어렵기 때문에 독보적 기술력이 굉장히 중요한 시장이다.
 
알피바이오의 연질캡슐에는 △국내 최초 36개월 유통기한 확보기술 △국내 최소 사이즈 연질캡슐 생산기술 △국내 최단 체내 약물 반응기술 등 차별화된 기술력이 이미 적용돼 있다. 
 
또한 국내 주요 제약사뿐 아니라 LG생활건강, KGC인삼공사, CJ제일제당, HY(한국야쿠르트) 등 주요 건강기능식품 브랜드까지 250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으며 국내 연질 캡슐 일반 의약품 시장의 6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실적은 2021년 매출 1150억원에 영업이익 59억원, 영업이익률 5%를 기록했으며, 최근 5개년(2017년~2021년) 연평균 매출 성장률 14%의 성장을 시현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올해 상반기까지 68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김남기 알피바이오 대표이사는 “알피바이오는 세계 최대 연질캡슐 전문 제조업체인 미국 알피쉐러(R.P Scherer Corporation)의 85년 이상 축적된 연질캡슐 원천기술을 계승하며 지속적으로 성장을 거듭해 왔다”며 “기업 상장을 통해 스마트 신공장 증설을 통한 생산능력(CAPA) 확장과 프리미엄 원료 및 제형 확대 등을 통한 고객사 유입을 증대해 기업 가치와 회사 경쟁력을 극대화하는데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