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잔액 1조원 돌파
입력 : 2022-12-07 16:29:05 수정 : 2022-12-07 16:29:05
[뉴스토마토 이혜현 기자] 카카오뱅크(323410)는 주택담보대출 출시 10개월 만에 대출 잔액 1조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대화형 인터페이스로 구성된 챗봇 기능을 통해 서류 제출과 대출 심사, 실행까지 대화를 하듯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선보였다.
 
편의성·간결성으로 무장한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은 출시 10개월 만에 대출 잔액 1조원을 넘어서는 쾌거를 이뤘다. 누적 조회 건수는 62만 건에 달한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지난 8월부터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대상 지역을 수도권 및 5대 광역시에서 전국으로 확대하고, 혼합?변동금리 상품에 대해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늘려 월별 원리금 상환 부담을 완화했다.
 
또한 금리인상기임에도 불구하고 낮은 대출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10월 취급된 카카오뱅크의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의 평균 금리는 4.19%로 주택담보대출을 취급하는 16개 은행 중에 가장 낮다.
 
중도상환수수료가 무료인 점에 대해서도 호응이 뜨겁다.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고객이 절감한 중도상환수수료는 지난 11월까지 14억원에 달한다.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 이용 고객 리서치 결과 고객의 68%가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 만족 요인으로 '중도상환수수료 면제'를 꼽았을 정도다.
 
복잡하고 어려웠던 주택담보대출을 쉽고 편리하게 만든 카카오뱅크만의 강점도 여전히 유효하다. 대출 가능 한도와 금리를 확인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3분 29초다. 이에 주택담보대출이나 디지털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도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을 상당수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주택구입자금 고객 중 절반 가량인 46%가 생애 최초로 주택을 구입해 주택담보대출을 처음 접한 고객들이었다. 아울러 40대 이상 고객 비중이 53%를 넘어서는 등 모든 연령층에서 편리하게 이용하는 모습이다.
 
카카오뱅크는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내년 6월까지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정책을 연장 운영해 고객의 금융비용 절감에 기여할 방침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의 경쟁력 있는 금리와 대출 과정의 편리함 덕분에 잔액 1조원을 돌파할 수 있었다"며 "향후 대상 주택 범위도 빌라 등 다양한 주택 유형으로 확대하는 등 더 많은 고객들의 편리하고 이로운 금융 생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카카오뱅크)
 
이혜현 기자 hy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혜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