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1조 클럽' 입성...작년 영익 1조925억원
작년 세전익 1조1332억, 당기순익 8281억 ... 전년비 8.2%↑, 5.8%↑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 1698억 ... 20분기 연속 순이익 1000억 이상 기록
입력 : 2023-02-02 10:00:00 수정 : 2023-02-02 10:08:57
[뉴스토마토 신대성 기자] 메리츠증권(008560)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조9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1% 증가했으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1332억원과 8281억원으로 같은 기간과 비교해 8.2%와 5.8% 늘었습니다. 
 
지난 2022년도 연결기준 영업이익, 세전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 규모 실적을 달성했으며, 세 부문 모두 2017년부터 2022년까지 6년 연속으로 사상 최대실적을 경신한 것인데요. 지난해 시장금리 급등과 증시 거래대금 감소 등 대내외적인 경제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기업금융(IB), 금융수지, 세일즈앤트레이딩(Sales&Trading) 등 전 사업 부문에서 성과를 달성한 것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회사는 특히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도 기업금융(IB) 부문에서 철저한 리스크 관리 및 투자로 실적을 기록했으며, Sales&Trading 부문에서는 채권금리 상승에 대비한 선제적 포지션 관리 및 포트폴리오 구축으로 수익을 거뒀다고도 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2691억원과 2462억원을 달성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698억원을 기록했는데요. 지난 2018년 1분기부터 2022년 4분기까지 20분기 연속 1천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꾸준히 수익을 창출함과 동시에 리스크 관리 능력 또한 입증했습니다. 
 
지난 2022년 4분기 말 기준 자기자본은 5조 6919억원으로 전년 대비 3575억원이 증가했으며, 연결기준 연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5.0%를 달성했습니다. 자기자본의 빠른 성장과 더불어 지난 2014년부터 9년 연속 두 자릿수 ROE를 유지하며 업계 상위권 수준의 수익성을 기록했습니다.
 
한편, 재무건전성 지표를 나타내는 순자본비율(NCR)은 지난 2022년 12월말 기준 1684%로 지난 2021년 4분기 대비 257%p 상승했으며, 레버리지비율 역시 22%p 감소하며 개선됐습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모든 사업 부문에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차별화된 수익 창출 능력과 탁월한 위기관리 역량을 보여준 한 해였다"며 "2023년에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그룹 시너지 확대를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대성 기자 ston947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대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