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우수공무원 3명 선정…포상금 등 인센티브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11월 3차 우수공무원 선정 예정
입력 : 2019-10-14 16:52:18 수정 : 2019-10-14 16:52:18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기획재정부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3명을 뽑아 시상했다. 이번 시상은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다.
 
14일 기획재정부는 '2019년 제2차 기획재정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제2차 기획재정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적극행정추진위원회에서는 적극성, 국민 체감도, 난이도, 창의성, 확산 가능성 등을 종합 고려해 총 3명을 선정했다. 업무 추진과정에서 겪은 생생한 애로사항과 극복 경험을 평가과정에 더 충실히 반영하기 위해 기존 서면심사 방식을 후보자가 직접 프레젠테이션하는 대면심사로 전환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제2차 기획재정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시상식에서 권기환 사무관에게 시상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우수 공무원으로 꼽힌 권기환 총사업비관리과 사무관은 과거 지구 개발계획 확정 전 총사업비를 변경한 전례가 없었음에도, 서울-세종고속도로 구간 내 방아다리터널 확장공사의 필요성을 감안해 적극적으로 총사업비 변경을 추진했다.
 
정규삼 국제금융과 서기관은 지난 6월 정부 최초로 녹색·지속가능채권 형태의 외평채 발행 및 역대 최저금리 외평채 발행에 기여했다. 김준하 환경에너지세제과 사무관은 주류 과세체계를 50여 년 만에 종량세로 전환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제2차 기획재정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 시상식에서 권기환 사무관에게 시상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기재부 관계자는 "수상한 공무원에게 포상금 및 포상휴가, 성과평가 가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이라며 "11월 제3차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선정할 예정이며 연말에는 '적극행정 경진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