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강제북송사건 의혹 커져…국회 상임위·당 TF 조사 추진"
"14일 부처 보고·15일 토론 간담회…단순히 넘어갈 문제 아냐"
입력 : 2019-11-13 10:44:02 수정 : 2019-11-13 10:44: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정부가 지난 7일 북한 선원 2명을 추방한 것과 관련해 "국민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며 "단순히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북한 선원들이) 합동 심문 조사 과정에서는 줄기차게 (남측에) 귀순할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도대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왜 새빨간 거짓말을 했는지 이유에 주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탈북자들의 자유와 인권을 무조건 짓밟는 결과가 나온 강제 북송"이라며 "반드시 짚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이는 인권의 문제"라며 "대한민국 국민으로 귀순할 의사를 밝히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된 탈북자들의 자유와 인권을 짓밟은 조처"라고 비판했다. 특히 홍콩의 민주화 시위에 대해 "범죄인 인도와 관련된 것으로 강제 북송과 똑같은 문제로 시작됐다"며 "북송 과정에서 어떤 절차적 위법이 있었는지,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을 방지책은 무엇인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미 한국당은 국회 차원에서 상임위를 여는 것은 물론이고 당에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며 "오는 15일쯤 전문가들과 '강제 북송'의 문제점에 대한 토론 간담회를 열고 14일은 관련 부처의 보고를 듣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중진의원들도 강제북송사건과 관련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정치권이 아닌 미군 수뇌부인 합참의장이 주한미군에 대한 의구심을 보였다"며 "한미동맹이 절벽 끝에 놓였다. 단순히 방위비분담 압박카드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라고 우려했다. 그는 "현재의 한미 양국 간 불신을 키울대로 키운 현재 외교안보라인으로 한미동맹 복원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완전히 새로운 외교안보라인으로 원점에서부터 한미동맹 다시 잡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안보라인의 핵심 정의용 실장, 이미 국회에 나와서도 여러번 거짓말한 것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 또 최근에 북송 관련해서도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컨트롤타워 아니냐는 의심이 짙어졌다"며 "정 실장은 즉각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촉처리안건) 법안 지정을 물리적으로 방해한 의혹 등으로 고발돼 이날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추방된 북한 주민 2명이 타고 온 오징어잡이 선박이 지난 8일 해상에서 북한에 인계됐다. 사진은 8일 오후 북측 선박이 인계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