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파스퇴르 방문…코로나19 치료제 위한 약물 재창출 연구 논의
입력 : 2020-02-28 13:30:00 수정 : 2020-02-28 13:3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를 위한 약물 재창출 연구지원에 나선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한국파스퇴르 연구소를 방문, 코로나19 치료제 확보를 위한 효율적인 연구협력 방안을 참여 연구기관들과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허가를 받아 안정성이 입증된 약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도 효능이 있는 약물을 찾아내는 약물 재창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FDA에서 승인받은 다양한 약물들에 대해 세포 수준의 시험, 동물시험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약물을 신속하게 확인해 의사들에게 해당 약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이번 방문 중에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는 그 동안 진행된 연구현황을 공유하고, 앞으로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연구를 진행하기 위한 방안들이 집중 논의했다. 
 
현재 코로나19의 약물 재창출 연구는 다양한 실험들이 엄격한 연구 환경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한국파스퇴르(연), 화학(연), 생명(연), 국가마우스표현형사업단 등 다양한 연구기관들의 협력이 필요하다. 과기정통부는 코르나19 의료현장에서 활용이 가능하도록 임상 의사들에게 약물 재창출 연구결과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 장관은 "코로나19 약물 재창출을 위해 유관기관들이 유기적 협력 하에 역량을 총 결집해 연구가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