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twinseve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대장동·도이치모터스 수사팀' 유임

'쪼개기 회식' 유경필, 수원고검 전보… 부장에 유진승

2022-01-25 14:09

조회수 : 1,7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과 더불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수사팀이 모두 유임됐다. 다만 대장동 수사를 총괄하던 유경필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부장 자리는 유진승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장이 맡게 된다.
 
유경필 부장검사는 지난해 대장동 수사를 총괄하다 이른바 ‘쪼개기 회식’ 논란으로 업무에서 배제된 후 최근 사표를 냈으나 사직서 수리 전이라 일단 수원고검 검사로 전보됐다.
 
법무부는 이 같은 내용의 고검 검사급 검사 42명, 일반검사 568명 등 검사 610명에 대한 신규 임용 및 전보 인사를 2월 7일자로 단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대장동 전담수사팀 팀장인 김태훈 4차장검사와 수사 총괄 정용환 반부패·강력수사1부장은 모두 유임됐다.
 
대장동 전담수사팀 소속으로 지난달 유학을 떠난 이정현 검사는 부산지검 서부지청으로 발령이 났다. 이로써 대장동 전담수사팀은 검사 25명 중 부장 자리만 교체됐다. 유 부장검사는 수원고검으로 전보된 후 사직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여 의혹 및 코바나컨텐츠 우회 협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조주연 반부패·강력수사2부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수원지검 김종현 공공수사부장도 기존 수사를 이어간다.
 
논란이 됐던 검사장 인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법무부는 검사장 공모를 중단하는 대신 대검찰청에 외부인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중대재해 자문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재준 대구서부지청 검사와 문재웅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대검 연구관으로 발탁했다. 오 검사와 문 검사는 중대재해 관련 자문기구를 지원하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 파견 검사인 이규원 대전지검 부부장검사는 파견 기간이 아직 8개월가량 남았지만 춘천지검으로 발령 났다. 이규원 검사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을 조사하면서 '윤중천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하고 관련 내용을 유출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 검사 자리에는 공정거래 공인전문검사인 이주현 광주지검 검사가 온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손준성 보냄’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임홍석 검찰연구관은 창원지검으로 이동한다.
 
오는 3월 1일 개청하는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의 초대 지청장은 구승모 법무연수원 진천 본원 교수가 맡는다. 구 교수는 남양주지청 개청 준비단장을 맡아 왔다. 법무부는 남양주지청에 검사 17명을 배정했다.
 
이 밖에 수원지검 안산지청과 평택지청 형사부 증설에 따른 인사도 이뤄졌다. 신혜진 서울서부지검 부부장검사는 안산지청 형사4부장으로, 박종민 인천지검 부부장검사는 평택지청 형사3부장으로 이동한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