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윤석열 측, '사주 의혹' 반박…"고발장, 제 3자 작성 가능성 높아"

입장문 통해 "음해성 보도 이어지고 있어…김웅, 진실 밝혀야"

2021-09-07 08:13

조회수 : 3,6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이 '고발 사주 의혹' 관련해 반박을 이어갔다. 특히 고발장은 "검사가 작성했다고 보기에는 너무나 투박하다"며 제 3자가 작성했을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윤 후보 캠프는 6일 오후 '고발 사주 의혹 오해와 진실'이라는 자료를 내고 "실체적 진실에는 접근하지 못하고 고발장의 작성자와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음해성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고발장을 쓴 의혹의 당사자로 떠오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6일 '고발장 작성과 송부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며 "고발장 내용을 보면 검사가 작성한 것으로 보기에는 무리한 표현들이 많다. 시민 단체나 제 3자가 작성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는 "김 씨 주가 조작 사건 또한 이미 고발된 것으로 고발장에 넣을 이유 없다"고 해명했고, 총선에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야당에서 고발장을 사주받자 마자 고발해도 4·15 총선 전에 결과가 나올 수 없었다"며 "거짓 선동"이라고 주장했다.
 
또 고발장에 최강욱 등의 공직 선거법 위반 사건과 윤석열·김건희·한동훈 등 각각에 대한 개인적인 명예훼손 사건이 한꺼번에 들어 있는 것에 대해선 "성격이 다른 사건들을 하나의 고발장에 모두 담은 것도 비상식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렇게 고발하면 전체적으로 수사가 끝날 때까지 결론을 내지 못해 수사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없다"며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검사가 작성한 것이라면 이런 식의 고발장을 작성한다는 것은 상식 밖"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김웅 의원 의원을 향해 "실체적인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캠프는 "만약 검찰총장이 고발을 사주하려고 했다면 어떻게 말단 당직자에게만 보내고 정식으로 보고하지 않을 수 있는 것인지, 검찰총장이 검찰 내부자를 시켜 고발을 사주했다면 왜 후속 보고는 없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여권에서 윤 후보를 향해 '검찰권 사유화'라고 비판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검찰권을 사유화한 장본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라고 되받아쳤다. 또 "언론에서 ‘청부 고발’ 프레임을 덮어 씌우고 검찰총장과 법무장관은 기다렸다는 듯이 거들고, 여당 대선 후보들과 범여권 인사들이 한 목소리로 공격하고 있다"며 "채널A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관련 모해 위증 사건에서도 확인된 너무나도 익숙한 공작 정치의 레퍼토리"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부동산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