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안철수 "'안일화'면 수락…야권 대표로 꼭 이긴다는 확신"

"제가 야권 대표 되면 압도적 정권교체 가능"

2022-01-19 09:10

조회수 : 1,9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안일화'(안철수로의 단일화)와 같은 단일화라면 그 단일화는 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19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안 후보로 단일화가 될 수 있다면, 그러한 단일화 제안이 올 경우 받을 수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 제가 야권 대표선수로 나가면 압도적인 정권교체, 반드시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러한 제안을 할리도 없다고 생각하지만, 만약 그러한 제안이 있다면 정권교체를 위해서 제가 나서야 한다"고 했다.
 
그는 최근 누리꾼 사이에서 안일화라는 말이 도는 것을 언급하면서 "제가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일대일로 싸우면 큰 차이로 이기는데 반해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일대일로 싸우면 윤 후보가 지는 여론조사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과 윤석열의 일대일 싸움이든, 이재명·윤석열·안철수 3자 대결이든 어차피 이 후보가 이길 확률이 높다고 생각하면 다른 방법은 없다"며 "이재명과 안철수 둘이 싸울 수밖에 없다는 논리일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로의 단일화를 확정하기 위해 한쪽의 일방적인 양보, 여론조사, 토론 등과 같은 방법을 시행해야 한다는 말에 "단일화를 생각하지 않아 구체적인 단일화 방법에 대해서는 생각해 보지 않았다"면서도 "만약 제가 중도에 포기하더라도 야권이 질 확률이 높기 때문에 저는 끝까지 갈 것"이라고 대선 완주 의지를 내비쳤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을 위해 무엇을 내려놔야 하는지 고민하라고 압박했다. 안 후보는 "만약 정권교체가 된다고 하면 그것은 전적으로 정부·여당이 잘못했기에 때문이다. 가장 큰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라며 "만약 대선에서 야권이 패배하면 가장 큰 책임은 제1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1야당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을 위해서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무엇을 내려놔야 하는지 고민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후보가 19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갈무리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