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한중 국방장관 회담…정부, 북핵 문제에 중국 역할 강조

중국 "한반도 문제 해결 협조 희망"

2022-06-10 20:26

조회수 : 3,4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후,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9차 아시아안보회의를 계기로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 한중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하고 팔꿈치인사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중 국방장관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안보회의인 제19차 아시아안보회의를 계기로 열린 가운데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강조했다.
 
10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종섭 장관은 이날 오후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의 요청으로 한중 국방장관 회담을 진행했다. 2019년 11월 이후 2년 반만의 개최다. 양 장관은 최근 한반도 및 역내 안보정세와 양국 국방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상호 관심사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장관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인해 한반도 안보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과 중국이 공조해 북한이 핵을 보유하는 비용보다 핵포기로 얻을 수 있는 혜택이 더 크다는 것을 인식하도록 노력해 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하며, 이 과정에서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웨이펑허 부장은 중국으로서는 한반도에서의 평화 유지와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일관되게 유지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이해를 공유하는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협조해 나갈 것을 희망했다.
 
이 장관은 또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간 상호존중과 공동 이익의 원칙을 바탕으로 실질적이고 호혜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웨이펑허 부장은 전적인 공감을 표하면서 양국 국방부 및 각 군 간 교류확대를 통해 보다 발전된 관계를 지향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양 장관은 한중 국방장관의 상호방문을 추진해 나간다는 데 합의했다. 또 차관급 국방전략대화를 포함한 양국 국방부 및 각 군 간 교류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 추가 개설에 합의한 해·공군 간 직통전화를 정식개통한 것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다. 양국 간 직통전화와 더불어 이번에 추가 구축된 해·공군 간 직통전화가 양국 군 간 우발적 충돌 방지에 크게 기여해 나갈 것으로 평가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