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개딸=태극기부대?' 김종민 "국힘처럼 '개딸' 끊어내야"

김종민 "국힘, 태극기부대 끊어내서 성공"

2022-06-16 09:57

조회수 : 7,1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이 앞서 그랬던 것처럼 이른바 '개딸(개혁의딸)' 등과 거리를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15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한 김 의원은 "그동안 우리 당 대표들이나 정치 지도자들이 단호한 말을 하지 못한 게 문제였다"며 "생각이 다르다고 적대하고 배척하고 쫓아내고 증오하고 혐오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수박, 좌표 찍기, 언어폭력 등 증오와 적대의 언어 또는 증오와 적대의 의사 표시 이런 것들은 우리 당에서 뿌리를 뽑아야만 국민들이 민주당을 신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태극기부대와 '손절'했던 국민의힘을 언급한 김 의원은 "황교안 국민의힘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시절 '태극기 부대와 함께한다'고 자랑해 결국은 엄청난 심판을 받았다"며 "국민의힘은 그걸 정리해 왔다. 태극기부대 혹은 강성 유튜버 목소리들과 딱 선을 긋는 그것 하나 잘해서 국민의힘이 여기까지 왔다"고 강조하며 민주당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번 기회에 '개딸'이든 '정딸(솔직하고 정많은 딸)'이든 이름이 중요한 게 아니라 언어폭력, 좌표찍기, 색깔론 행동과 행태를 보이는 행위들과는 싸워야 한다"며 "지선 패배 이후 당내 의원들의 토론 등을 보면 광범위하고 확고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어 이번에는 책임 있게 대처를 할 것 같다"며 당이 개혁과 변화를 시도할 것임을 시사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