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정은, 군사정찰위성 1호기 시찰…북 "차후 행동계획 승인"

"탑재준비 완료" 단계…김 위원장, 한 달 만에 공개 활동

2023-05-17 08:01

조회수 : 4,8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 지도하고 차후 행동계획 승인에 나섰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보도를 통해 "김정은 동지께서 16일 비상설위성발사준비위원회 사업을 현지에서 지도하셨다"며 "위원회의 차후 행동계획을 승인하셨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사업 정형을 파악하고, 총조립 상태 점검과 우주 환경시험을 최종적으로 마치고 탑재 준비가 완료된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돌아봤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군사정찰위성 보유의 전략적 성격을 강조하며 "미제와 남조선 괴뢰 악당들의 반공화국 대결 책동이 발악적으로 가증될수록 이를 철저히 억제하고 국가를 수호하기 위한 우리의 주권과 정당방위권이 더욱 당당히 더욱 공세적으로 행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올해 4월까지 군사정찰위성 1호기 준비를 마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지난달 18일 국가우주개발국을 현지 지도하며 "4월 현재 제작 완성된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계획된 시일 안에 발사할 수 있도록 비상설 위성발사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최종 준비를 다그쳐 끝내라"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이 승인한 '차후 행동 계획'이란 제작과 탑재 준비를 마친 위성을 조만간 발사체에 탑재하고 발사하는 계획일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지난달 18일 국가우주개발국을 방문해 정찰위성 제작 완성 선언 이후 약 한 달 만입니다. 김 위원장의 딸 김주애는 지난달 우주개발국에 이어 이번 비상설위성발사준비위원회 방문에도 동행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