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송영길 "한미연합훈련, 전작권 회수 위해 불가피…북한 설득해야"

최고위원회의서 당내 '한미연합훈련 연기' 주장 관련 '원칙론' 고수

2021-08-06 12:04

조회수 : 6,9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당내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불가 방침'을 재차 밝혔다.
 
송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훈련은 한미 간 신뢰,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여러 의견이 제기되지만 모든 의견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회복을 바라는 충정이라고 생각하지만, 전작권 회수를 위해 불가피한 절차"라고 재차 불가 방침을 밝혔다.
 
송 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는 일관되게 지금 준비 중인 한미 합동훈련은 시행돼야 하고, 방어적 훈련이고 북을 설득해야 할 문제"라며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것은 한미 간 신뢰와 협력, 남북 간 상호 신뢰, 종국적으론 북미 간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이 일본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지 76주년이라는 것을 언급하며 "장기적으로 핵을 점차 감소시켜 핵 없는 세상으로 나가야 하지만 전 단계에서 필요한 건 핵의 선제공격을 중단해야 한다고 본다"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시급히 북미 간 협상이 재개돼서 한반도 비핵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2주 연장된 것과 관련해선 "방학·휴가철을 맞아 향후 1~2주 간 전국적인 이동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 거리두기 단계조정이 쉽지 않다"며 "(확진자) 추가 발생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방역의) 형평성과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방역체계를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당내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불가 방침'을 재차 밝혔다. 사진은 송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