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이재명 "납품단가 연동제 조속 통과해야…국민의힘, 협조부탁"

"윤 대통령 공약이기도 한 만큼 여당 조건 없는 협조 부탁"

2022-10-09 11:24

조회수 : 4,0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웹툰협회, 한국만화가협회, 우리만화연대 등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9일 '납품단가 연동제' 관련 입법의 조속한 통과 다짐과 함께 국민의힘에 조건 없는 협조를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야가 힘을 모아 이번 경제위기를 상생의 가치를 실현할 기회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그는 "고통 분담의 제도화로 위기 극복의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내는 것이 정치의 역할"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국회에서 '납품단가 연동제' 관련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말씀드리는 이유"라고 했다.
 
이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지만 상승분이 납품단가에 반영되지 않는 구조 탓에 하도급 업체를 비롯한 중소기업의 부담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현재 운영되는 '납품 대금 조정 협의제도'는 한계가 명확하다"며 "갑을관계가 있다 보니 거래 단절 같은 보복 조치가 우려되어 신청을 꺼리는 기업들이 많고 원도급업체들에 '협의에 임할 의무'만 있을 뿐 납품 대금을 올려줄 의무는 없기에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납품단가 연동제는 일정 규모 이상 원자재 가격이 상승 또는 하락할 경우 납품단가를 어떻게 조정할지 사전에 합의하여 서면으로 약정하도록 한다"며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가격 변동에 따라 납품단가가 자동으로 조정되다 보니 실효성이 높은 제도"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 만큼, 여당의 조건 없는 협조를 부탁한다"며 "현재 여야를 가리지 않고 관련 법안들이 발의돼 있다. 여론조사 상 국민 10명 중 9명이 찬성할 정도로 국민적 공감대가 높기에 충분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야가 힘을 모아 이번 경제위기를 상생의 가치를 실현할 기회로 만들자"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