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한결

always@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지역소멸 대응, 금융보단 산업이 먼저

2024-05-02 11:39

조회수 : 1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우리나라가 풀어야 할 문제 중 하나로 지역소멸이 꼽힙니다. 당장 저 역시 전라북도 전주에서 서울로 상경했습니다. 수도권으로 향하는 청년들을 막을 방법은 딱히 없어 보입니다. 막연한 기대를 안고 서쪽으로 이주했던 미국 서부개척 시대가 떠오릅니다. 
 
정부와 정치권에서 내놓은 대책은 정책기관의 지방 이전입니다. 특히 KDB산업은행은 부산 이전을 추진 중입니다. 노조 측의 완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내세운 공약이기 때문에 산은은 거스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IBK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게도 지방 이전을 해야 한단 입김이 있었습니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충청 지역에 지역 금융이 부재하단 이유로 황운하 민주당 의원은 기업은행 충청 지역 유치를 주장했습니다. 황 의원은 이후 11월엔 중소기업은행법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대전광역시에 기업은행 본점을 둬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김성태 기업은행장은 지난해 국감장에서 지방 이전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을 간접적으로 피력했는데요. 김 행장은 "중소기업은 다른 중견이나 대기업하고 달리 지원을 현장에서 지원해야 하는 그런 문제가 있다"며 "현장에서 지원할 수 있는 총지휘센터인 본부가 지역으로 내려간다라고 하는 것은 좀 걱정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금융사인 국책은행이 지역으로 내려간다고 소멸을 막을 수 있을까요? 시선을 넓게 돌려 태국 방콕으로 가보겠습니다. <뉴스토마토> 특별취재팀은 지난 3월 방콕을 찾아 국내 금융사들을 인터뷰했습니다. 그 중 산업은행 김태구 방콕사무소장과의 인터뷰에서 관련한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김 소장은 "금융사가 먼저 와서 기업을 불러들이는 게 아니라 기업과 산업이 먼저 발전하고 금융 서비스가 따라올 수 있다"며 "한국에서 태국에 투자를 더 했을 때 금융사들이 들어올 수 있는 기회가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융 서비스는 기업과 산업이 발전했을 때 따라오는 부가적인 서비스입니다. 금융이 선제적으로 지역에 가서 경제를 부흥시킬 수 있는 역할을 맡는 건 맞지 않는 옷을 입는 셈입니다. 정치권에서도 국책은행이라는 명분을 내세우며 무작정 지역 이전을 부르짖기 보단 어떤 산업이 이 지역에 어울리는지를 모색하는 방법이 더 바람직해 보입니다.
 
기업은행 전경(사진=기업은행)
  • 김한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