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당심 100%' 의결하자…비윤계부터 친윤 윤상현까지 '반발'

'당권주자' 안철수·윤상현, '비윤계' 유승민·김웅·허은아 등 당내 반발 나와

2022-12-19 14:52

조회수 : 2,9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헌 개정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가 내년 3월 전당대회 룰을 '당원투표 100%'로 변경하자, 당 내부에선 극심한 반발이 터져 나왔다. 특히 유승민계를 비롯한 비윤(비윤석열)계는 물론, 수도권 친윤(친윤석열) 인사도 비판 대열에 동참했다. 
 
친윤계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은 당 지도부의 결정이 난 후 즉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 투표 100%로 당대표를 뽑아야 한다는 요구가 당내에 강하게 있다고 하더라도, 이렇듯 당원과 국민들의 의견 수렴없이 속전속결로 밀어붙여야만 했는지 안타깝다"며 반대 목소리를 냈다.
 
윤 의원은 "룰 개정에 신중해야한다고 주장한 것은 개인의 유불리 때문이 아니다. 절박한 수도권 의원으로서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유불리만 생각한 것"이라며 "아직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절차가 남아 있다. 다시한번 생각해주시기 바란다"고 제고를 요청했다.
 
유력한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도 이날 낮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와의 인터뷰에서 "당대표 뽑는 게 골목대장이나 친목회장을 뽑는 것은 아니지 않나. 국민 앞에서 정정당당한 모습을 보여야 총선에 도움 된다"고 룰 개정에 반대 의사를 표했다.
 
안 의원은 "총선 승리에 도움 되지 않을 같아서 우려에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에야말로 대통령과 손발을 잘 맞춰서 총선에 승리하자는 중책을 맡은 당대표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것(전당대회 룰)을 18년간 유지한 이유가 다 있다. 자칫 국민 여론이 악화하고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우리 당이 좀 더 국민과 당원 앞에 당당하게 나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비윤계는 조직적인 반발도 불사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첨언 없이 '여, 골대 옮겨 골 넣으면 정정당당한가'라는 조선일보 사설을 올렸다.
 
(사진=김웅 의원 페이스북 캡쳐 갈무리)
 
김웅 의원도 결과가 나온 뒤 "2024년 4월에 또 이럴 건가"라며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대참패로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사퇴하고, 지도부가 무릎 꿇고 사과한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국민의 뜻을 존중하겠다고 읍소한들 한번 배신당한 국민이 돌아오겠냐"고 반문하며 "환대는 물에 새기지만 천대는 돌에 새긴다. 국민을 버리고 권력에 영합한 오늘을 국민은 기억할 것"이라고 직격했다. 해시태그로 '승부조작 판치면 팬들은 떠나리', '유승민만은 절대 안 돼를 길게도 얘기하네'라고 걸었다.
 
또 연이어 게시글을 올린 그는 "어느 동네에서 지지리 어렵게 살다 어렵사리 취직을 한 가족이 잔치를 여는데, 느닷없이 가족만의 축제이니 마을주민들은 다 나가라고 한다"며 "한술 더 떠 미국, 유럽의 파티는 모두 포트락이니 자기 먹을 것은 자기가 싸 오라고 한다. 18년간 남의 잔치에 가서 거하게 대접받던 사람이었는데 말이다. 그럼 다음 잔치 때 누가 그를 부르겠는가"라고 비대위의 이번 전대 룰 개정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허은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가고자 하는 것을 분명하게 반대한다"면서 "유권자 4400만명 시대 30%대 당 지지율을 생각하면 적어도 1000만명 이상이 가입해야 '명실상부한 국민 정당'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80만명도 많은 숫자이지만 당을 지지하면서 당원에 가입하지 않은 국민들이 여전히 너무 많다"고 했다.
 
또한 허 의원은 "역선택에 대한 우려도 일견 공감하지만 여론조사는 랜덤 샘플링을 하기 때문에 조사에 포함하는 일은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며 "가장 우려되는 것은 계파 정치의 고착화"라고 지적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