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40조원 투자 결정한 UAE, 에너지·첨단제조 등 실질적 투자에 주력

한-UAE 양국 정상회담 계기 MOU 체결

2023-01-15 21:35

조회수 : 4,2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아랍에미리트(UAE) 정부가 한국의 에너지·원전 등의 분야에 300억 달러(한화 약 40조원) 투자를 결정하면서 에너지·첨단제조 등의 실질적 기반 마련이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한국 정부와 UAE는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에서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투자와 금융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을 긴밀히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UAE 정부는 무바달라 등 국부펀드 등을 중심으로 에너지, 원전, 수소, 태양광, 방산 등 첨단분야 한국 기업에 30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이번 대한 300억불 투자약속은 그간 UAE의 국가간 최대 투자협력 규모인 '영국과의 100억 파운드(약 122억 달러) 투자'를 크게 상회하는 압도적인 규모입니다.
 
산업분야에서는 UAE의 산업 다각화 정책에 따른 '전략적 산업첨단기술 파트너십(SPIAT) MOU'를 체결해 양국 기업 간 협력 기회를 모색하고 신산업·첨단기술 분야에서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실질적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한-UAE 양국은 디지털 전환, 모빌리티, 항공우주, 부품·소재, 공급망 협력(제약·의료기기 포함) 등을 포함한 '첨단제조 이니셔티브' 추진에 합의했습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포괄적·전략적 에너지 파트너십 공동선언(CSEP)'을 통해 원전, 재생에너지, 수소, CCUS(탄소포집사용저장) 등을 포함해 에너지 전반에 걸친 포괄적 협력 플랫폼을 구축합니다.
 
이번 공동선언과 관련해 한국수력원자력은 UAE원자력공사(ENEC)와 '넷제로 가속화 전략적 협력 MOU'를 체결했습니다.
 
한-UAE 양국은 국제 통상질서 변화에 대응하고 국가별 맞춤형 통상협력 전략을 추진할 수 있는 포괄적 통상협력 플랫폼인 '무역·투자 촉진 프레임워크(TIPF)'를 UAE와 최초로 체결했습니다.
 
이번 TIPF에는 무역원활화, 투자 증진, 공급망, 디지털, 그린, 바이오경제, 산업발전전략, 물류협력, 비즈니스 환경, 무역기술장벽 등이 포함됐습니다.
 
금융협력에 있어서는 수출입은행이 중동 핵심 발주처 중의 하나인 아부다비 국영에너지회사(TAQA)와 금융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습니다.
 
정부는 투자·금융협력 등 이번 정상회담의 성과들을 체계적으로 추진·점검하기 위해 양국간 최고 정례 경제협력 채널인 한·UAE 경제공동위를 올해 상반기 중에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서 UAE 정부와 협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가칭)한-UAE 투자협력 플랫폼을 구축해 이번 양국 정상간 투자 합의를 신속하고 차질없이 이행하는 데도 주력할 예정입니다.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는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에서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투자와 금융 분야에서의 양국간 협력을 긴밀히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사진은 양해각서 체결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