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박홍근 "검찰, 총장 출신 윤 대통령 위한 권력의 사냥개 자처"

"야당 대표 망신주기 넘어 악마화 여념이 없는 모습"

2023-01-17 10:48

조회수 : 2,6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검찰이 이재명 대표에게 대장동·위례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소환을 통보한 데 대해 "설 밥상에 윤석열정권의 치부와 실정이 올라올까 봐 전전긍긍하며 야당 대표 망신주기를 넘어 악마화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정권의 정치검찰이 현직 야당 대표를 6일 만에, 그것도 이틀에 걸쳐 출석을 요구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나경원 전 의원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해임 파동 등 윤석열 대통령의 노골적인 당권 장악 시도에 대한 국민의 따가운 시선으로 여론이 나빠지고 지지율이 하락하자 부랴부랴 물타기용 정치 수사 쇼에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의 수사는 가히 조작 수준이라고 해도 무방하다"며 "이런 불공정 수사, 정치 수사가 버젓이 자행될 수 있는 이유는 검찰이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을 위한 권력의 사냥개를 자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특히 박 원내대표는 불공정 정치 수사가 계속될 경우 김건희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논란과 관련해 윤 대통령의 당무개입을 연일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그는 "항간에 윤 대통령이 가장 싫어하는 국민의힘 사람은 '유안나'라는 말이 회자돼왔다"며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에 이어 집권여당까지 무릎을 꿇리겠다는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고 지적했습니다. 박 원내대표가 언급한 '유안나'는 국민의힘 전대 당권 주자로 나섰거나 거론되는 유승민 전 의원,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의 앞 글자를 딴 단어입니다. 
 
그는 "강압적이다 못해 폭력적이기까지 한 당권 장악 시나리오에 윤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하는 자유민주주의가 있느냐"며 "뿌리부터 정당민주주의를 흔드는 반역이자 퇴행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자신이 싫어하는 3인방을 기어이 내쫓고 온전히 내 뜻만 따르는 무리로 당을 장악하려는 것은 무뢰배나 하는 짓"이라며 "대통령다움에 집중하라"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가 민생을 외면하다 못해 포기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며 "민주당은 정부의 엉터리 물가 대책에 대해 단호하게 제동을 걸고 취약계층의 고통을 최소화할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