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미국 내 우크라 군사 지원 여론 악화

우크라 무기 지원 반대 여론, 지난해 3월 7%→올해 1월 26%

2023-02-01 17:05

조회수 : 2,2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미국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달 18~24일 미국 성인 51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전날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6%가 '우크라이나에 너무 많이 지원한다'고 답했다.(사진=더힐)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미국이 이르면 이번 주 우크라이나에 20억 달러(약 2조4600억원) 이상 규모에 달하는 추가 무기 지원 패키지 제공 방침을 세운 가운데 미국 내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일 미국 정치 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미국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달 18~24일 미국 성인 51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전날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6%가 '우크라이나에 너무 많이 지원한다'고 응답했는데요.
 
지난해 3월 조사에서는 7%, 5월은 12%, 9월은 20%로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었는데요. 부정적인 입장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이번 조사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다'는 답변이 20%로 절반이 넘게 줄은 것도 주목할 만합니다. 지난해 3월 조사 때는 42%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다'고 답변했습니다.
 
이념 성향별로는 공화당 지지자들은 40%가, 민주당은 15%가 각각 '우크라이나에 너무 많이 지원한다'고 답해 큰 차이를 보였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미국에 큰 위협이 되느냐는 질문엔 35%만 '그렇다'고 답해 지난해 3월(50%)에 비해 크게 줄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에 대해서는 43%가 지지, 34%가 반대 의사를 드러냈습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