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민호

野 "송광용 사퇴, '핫바지에 방귀 새 듯’"

2014-09-21 11:25

조회수 : 2,2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자질시비 논란에도 청와대에서 임명을 강행했던 송광용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갑작스레 사퇴해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21일 새정치민주연합은 "송광용 전 수석이 임명 3개월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며 "학교로 돌아간다는 석연치 않은 이유에 대해 청와대가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
 
새정치연합은 송 전 수석 사퇴가 일사천리로 진행된 것과 관련해 "핫바지에 방귀 새 듯 스스르 사라져버렸다"며 "청와대가 이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다"라고 말했다. 
 
특히 송 전 수석은 대통령이 해외순방길에 나선 당일 사표를 제출하고 청와대는 바로 수리해 사퇴배경을 놓고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송 전 수석은 교육문화수석으로 내정될 당시 눈문가로채기와 중복 게재 논란 등으로 자질시비 논란이 불거졌지만 청와대는 임명을 강행했다. 
 
송 전 수석이 갑작스럽게 사퇴한 배경에는 대통령의 지시가 현장에서 먹히지 않았다는 '경질설'과 전교조 법외노조 판결과 관련해 황우여 교육부 장관과의 '갈등설'이 유력하다.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