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소상공인에 최대 2천만원 ‘비대면’ 보증·대출”

지역신보, 1조원 규모 비대면 특례보증 시행

2021-08-24 08:00

조회수 : 5,1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코로나19로 자금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이 지역신용보증재단과 은행 방문 없이 금융 회사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보증과 대출을 신청할 수 있는 온(溫, ON)택트 보증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온택트 특례보증을 시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은 지역신보가 온택트 보증시스템으로 지원하는 첫 상품이며 지원규모는 1조원이다.
 
그동안 소상공인은 보증서 담보로 대출을 받을 경우 보증기관과 대출기관을 각각 방문해야 했다. 이번 온택트보증은 지역신보와 은행 방문 없이 금융 회사 앱을 통해 보증을 신청할 수 있어 생업에 바쁜 소상공인이 가게를 비우지 않고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신보중앙회는 지난 1월말 6개 시중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TF구성과 인프라 구축을 진행해 왔다. 이번에 보증기관 최초로 보증신청부터 보증서발급·대출실행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된 방식으로 업무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온택트보증은 사업자등록 후 1년이 경과한 개인신용평점 840점 이상인 개인사업자가 대상이다. 소상공인은 신보중앙회 홈페이지에 연결돼 있는 금융회사 앱을 통해 보증신청을 할 수 있다. 금융회사의 개발 상황에 따라 23일 국민·신한·우리은행에 이어 26일에는 하나은행, 9월에는 기업·농협은행과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대출은 같은 기업당 최대 2000만원까지이며, 보증기한은 5년이다. 상환은 1년 거치 4년 매월 원금균등분할방식이다.
 
이상훈 신보중앙회 회장은 “온택트보증은 코로나19 이후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비대면 문화에 맞춰 IT기술과 금융이 효율적으로 융합한 상품"이라며 "향후 지방은행, 인터넷전문은행 등을 통해서도 지원할 수 있도록 비대면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소상공인이 보다 편리하고 쉽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신용보증재단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