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원활할 거라더니…방역패스 '또 먹통'(종합)

13일 오전 11시40분, 쿠브 앱 첫 '먹통'

2021-12-14 16:52

조회수 : 2,3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13일 발생한 질병관리청 쿠브(COOV·전자예방접종증명서) 애플리케이션(앱) '먹통' 소통에 대한 원인이 시스템 미흡으로 지목되면서 국민 불편만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무총리까지 나서 쿠브 앱 먹통 사태에 사과하는 등 서버증설 긴급조치를 취했으나 일부 시스템 접속 불가 현상은 이틀째 뭇매를 맞았다.
 
질병관리청은 14일 오전 온라인 공지를 통해 "지난 13일 방역패스 계도기간 종료와 함께 예상보다 접속량이 폭증했다. 과부하가 발생했고 실시간 대량 인증처리 장애 등 대응에 미흡했다"며 시스템 오류관련 내용을 안내했다.
 
이어 "야간에 서버 긴급증설 작업, 서비스 최적화 작업을 수행했다"며 "보다 원활하게 (방역패스가) 발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낮 12시10분께 네이버 앱 등에서 'QR체크인'을 시도하면 '데이터를 불러오지 못했습니다'라는 안내문구가 올라왔다. 방역패스 둘째 날에도 일부 '먹통' 현상이 지속된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역패스 한다면서 이틀째 COOV 앱이 터지는 게 말이 되냐", "계도기간 뭐했나, 대기만 하다가 밥도 못 먹을 뻔했다" 등 네티즌들의 성토가 잇따랐다.
 
이에 질병청은 "COOV 앱은 정상 작동 중"이라며 "네이버 앱 외 민간플랫폼사에서는 특별한 장애가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COOV, 카카오, 토스 앱 및 통신3사 PASS 앱을 사용하여 QR체크인을 이용해주시길 요청 드린다"고 밝혔다.
 
현재 COOV 앱은 정상작동 하고 있다. 그러나 접속자가 한꺼번에 쏠리는 점심시간 등이 오면 다소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14일 오전 온라인 공지를 통해 "지난 13일 방역패스 계도기간 종료와 함께 예상보다 접속량이 폭증했다. 과부하가 발생했고 실시간 대량 인증처리 장애 등 대응에 미흡했다"며 시스템 오류관련 내용을 안내했다. 사진은 네이버 앱을 통해 접종증명 시도하는 시민 모습. 사진/뉴시스
 
앞서 정부는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늘렸다. 또 현장 적응기간을 고려해 일주일간(6~12일) 계도기간을 부여했다. 정부 계획대로라면 지난 13일부터 방역패스가 정상적으로 시행돼 위반자 과태료 부과 등이 이뤄졌어야 한다.
 
그러나 계도기간이 끝나는 첫날인 13일, COOV 앱은 오전 11시40분께부터 먹통 소동을 빚었다. 같은 날 오후 2시부터는 간헐적인 오류가 이어졌다. 먹통은 점심시간과 맞물리며 질병청은 서버관리 미흡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질병청은 13일에 한해 방역패스 적용을 취소하고, 과태료도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무회의에 참석해 방역패스 '먹통' 현상을 사과하며 방역당국에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김부겸 총리는 "접속장애로 인해 국민 여러분들께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질병청 등 방역당국은 시스템을 조속히 안정화하고, 재발방지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방역당국은 현장 점검 시 전 전산장애가 있을 경우에 한해 과태료 부과를 면제한다는 방침이다.
 
질병청은 "과태료 처분은 현장점검 과정에서 부과 가능한 것"이라며 "점검 시 전산장애가 있다면 점검자가 확인이 가능할 것이다. 이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전산장애 발생 시간대 이후 방역패스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방역패스를 지키지 않을 경우 해당 시설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중복 부과도 가능하다. 행정명령을 어겨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도 청구할 수 있다. 
 
사업주에게는 1차 위반 시 150만원, 2차 위반 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방역지침을 어길 경우 1차 10일, 2차 20일, 3차 3개월 영업중지, 4차 폐쇄명령까지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14일 오전 온라인 공지를 통해 "지난 13일 방역패스 계도기간 종료와 함께 예상보다 접속량이 폭증했다. 과부하가 발생했고 실시간 대량 인증처리 장애 등 대응에 미흡했다"며 시스템 오류관련 내용을 안내했다. 사진은 방역패스 적용된 다중이용시설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