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윤 대통령 "국가 애도 기간 자행된 북한 도발에 깊은 분노"

"한반도 긴장 고조, 정당화될 수 없고 분명한 대가 치를 것"

2022-11-02 19:55

조회수 : 3,1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윤석열(가운데) 대통령이 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일 북한이 분단 이후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도발을 감행한 것을 두고 "우리의 국가 애도 기간 중에 자행된 북한의 도발 행위에 깊은 분노를 느낀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이태원 참사로 온 국민이 슬픔에 잠긴 사이에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포함하여 다수의 미사일로 기습 도발을 감행했다"며 "분단 후 처음으로 NLL을 침범하여 자행된 미사일 도발이자 실질적 영토 침해 행위"라고 규정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모든 수단을 활용하여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의 무력 도발과 이로 인한 한반도의 긴장 고조는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분명한 대가를 치를 것이다.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적인 도발 가능성에 대해 만반의 태세를 유지할 것을 당부한다"고 지시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51분쯤 평안북도 정주시와 피현군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4발을 발사했다. 또 오전 8시51분쯤에는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이 중 1발은 NLL 이남 공해상에 떨어졌다.
 
이날 오전 9시12분쯤부터는 함경남도 낙원, 정평,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평안남도 온천, 화진리, 황해남도 과일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지대공 미사일 등으로 추정되는 10여발을 추가로 발사했다. 이어 오후 1시27분쯤에는 강원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 NLL 북방 해상 완충구역 내로 100여발의 포병사격을 감행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