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KAI, 방산 전시회 '인도 디펜스 2022' 참가

FA-50, 동남아 공군 노후 훈련기 겸 경공격기 대체 기종 노려

2022-11-03 09:42

조회수 : 2,8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한국항공우주(047810)산업(KAI)이 첫 유럽 수출에 이어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KAI는 동남아시아 최대 방위산업전시회인 '인도 디펜스(Indo Defense) 2022'에 참가해 2일~5일 인도네시아와 주변국에 대한 수주 활동을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 방산업체를 포함해 40개국 860여 개 업체가 참여한다. 
 
Indo Defense 2022 KAI 부스를 방문한 박태성 주인니 한국대사. (사진=KAI)
 
인도네시아는 세계 15위 군사력을 자랑한다. KAI는 지난 2001년부터 T-50i, KT-1B 등 국산 항공기 총 40여대를 수출했다.
 
KAI는 인도네시아와 주변국 군 수뇌부와의 연쇄 면담을 통해 동남아시아 시장의 잠재 신규소요를 파악하고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벌인다.
  
인도네시아 공군은 향후 40여대에 달하는 호크(Hawk) 109/209 훈련기 겸 경공격기 대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FA-50은 말레이시아 공군의 고등훈련기 겸 경전투기 사업에서 유력 후보 기종으로 꼽힌다.
 
KAI는 필리핀 공군이 운영 중인 FA-50PH의 성능개량과 추가 도입, 원활한 후속군수지원을 위한 성과기반군수 사업을 제안 중이다.
 
KAI 강구영 사장은 “인도네시아 및 주변국 주요 인사와의 면담을 통해 KAI의 고정익 및 회전익 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잠재 시장을 파악해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FA-50 경공격기는 폴란드 수주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이뤄 가격경쟁력을 확보했다.
 
KAI는 공중 급유 기능을 통한 항속거리 증대, 능동위상배열레이더(AESA), 공대지·공대공 무장 업그레이드를 통해 FA-50을 미래 전장의 요구에 맞는 차세대 경공격기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KAI는 정글이 많은 동남아 특성을 고려해 수리온과 소형무장헬기(LAH) 마케팅도 진행한다.
 
수리온은 국내에서 군용·관용 헬기로 운용되고 있다. 소형무장헬기는 연말 전투적합판정을 앞두고 있다.
 
KAI는 동남아 시장에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시뮬레이터 수출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KAI의 시뮬레이터는 국산 항공기 외에 국산 잠수함 장보고-Ⅲ와 고속상륙정에도 사용되고 있다.
 
KAI 관계자는 "향후 5년간 300억원 규모로 성장이 기대되는 국내 시뮬레이터 영상 시스템 시장에서 절반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1조원 규모 해외시장에도 수출 패키지 사업을 통해 진출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