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대통령실, 국가배상 법률 검토…"책임 다할 것"

"법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신속한 수사와 확실한 진상 확인이 필요"

2022-11-13 14:13

조회수 : 2,1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프놈펜 소피텔호텔에서 열린 캄보디아 동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은 13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 국가배상 여부에 대한 법률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동남아 첫 순방지인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기자들의 관련 질의에 "출국 때 윤석열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며 "국가의 무한 책임 속에서 법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신속한 수사와 확실한 진상 확인이 필요하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가족들에 대해 여러 책임을 지겠지만, 당연히 국가가 할 수 있는 법적 책임들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이미 밝힌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수석비서관 간담회에서 "과학에 기반한 강제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해 이태원 참사의 실체적 진상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법적 책임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과 원인 규명, 확실한 사법적 책임을 통해 유가족분들에게 보상받을 권리를 확보해드려야 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