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흰둥아, 닌텐도로 놀자!

2024-06-13 12:48

조회수 : 2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저는 최근 처음으로 닌텐도 스위치 게임을 실물 패키지로 구매했습니다. 외장 메모리 카드 용량이 512GB(고급형 삼성전자 제품)에 달하는 데다, 실물 디스크는 플레이스테이션 게임 위주로 샀거든요.
 
그런데 '짱구는 못 말려! 탄광마을의 흰둥이' 한정판이 눈에 들어오자, 저도 모르게 결제 버튼을 누르고 말았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역전재판 시리즈도 디지털 판만 구매했는데 왜 그랬을까요? 이제부터 그 이유를 뜯어보겠습니다.
 
닌텐도 스위치 OLED와 실물 패키지 게임의 첫 만남. (사진=이범종 기자)
해외 게임들이 웬만해선 안 한다는 원화집 번역이 100% 돼 있다. (사진=이범종 기자)
동봉된 스티커를 양양 지도에 붙이는 식인데, 한정판 하나만 산 사람 중에 실제로 쓰는 사람은 적을 듯하다. (사진=이범종 기자)
말랑말랑 젤리 같은 바이닐 레코드판. 이건 번역 안 돼 있다. (사진=이범종 기자)
탄광 전철 페이퍼 크래프트. 색과 모양이 고급진데, 이것도 실제로 만드는 사람이 많지 않을 것 같다. (사진=이범종 기자)
사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탄광마을의 흰둥이 게임카드, 한정판 배지, 오리지널 사운드트랙 내려받기용 코드와 메모장. (사진=이범종 기자)
게임 속 아이템으로 알려진 '여행하는 별들' 메모장. 종이를 빠르게 넘기면 짱구와 흰둥이의 재롱 잔치 애니메이션이 펼쳐진다. (사진=이범종 기자)
상자 크기에 비해 매우 작은 게임카드. 스위치 상단에 꽂으면 게임 실행 준비 끝. (사진=이범종 기자)
 
이 게임은 짱구 아빠 신영만이 회사 업무 때문에 고향인 양양에 출장 오면서 시작됩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댁 근처 '무지안굽어마을'에 오게 된 짱구는 한가로운 시골 풍경 속에서 좌충우돌 시골 생활을 만끽합니다. 이 게임을 실행하니 애니메이션 속 인물을 직접 움직이는 신기함, 곤충 채집과 물고기 잡기 등 다양한 활동으로 도감 채우는 재미를 느낄 수 있더군요. 한국판 애니메이션 성우들이 주요 대사를 녹음해 몰입감도 높습니다.
 
수채화로 그려낸 시골 마을에서 짱구와 할아버지가 생생히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벌써부터 한정판을 사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름이 지나기 전에 이 게임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고 싶네요. 그 전에 '역전재판456 오도로키 셀렉션' 먼저 하고요 :)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