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영택

‘한진해운 살리기’ 비대위, 7일 대규모 상경투쟁 나서

당정, 한진해운에 1차 긴급 자금 지원키로

2016-09-06 11:30

조회수 : 2,7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칭)가 오는 7일 서울 서대문 대한항공빌딩과 금융위원회에서 대규모 상경투쟁에 나선다. 
 
한진해운살리기 비대위는 부산항과 항만관련 산업의 연쇄부도를 막기 위해 약 500명으로 구성된 대규모 투쟁단을 꾸려 대한항공 사옥과 금융위원회에서 집회를 연다. 
 
한진해운살리기 비대위는 “금융위원회가 제조업과 글로벌네트워크 물류사업인 해운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단순 제조업을 구조조정 하듯이 우리나라 1위, 북미항로 5위, 세계 7위 국가기관 물류사업망인 한진해운을 아웃 시켰다”고 비판했다. 
 
이로 인해 “부산항은 물동량 감소, 지역 관련업체 줄도산 등 직격탄을 맞고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했다”고 덧붙였다. 
 
한진해운살리기 비대위는 상경투쟁을 통해 한진해운 사태 해결을 위해 강력히 요구하고, 해운에서 촉발된 부산항의 현장 위기상황도 상세히 전달할 방침이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한진해운 관련 당정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당정은 6일 한진해운에 긴급 자금을 장기저리로 지원하기로 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진해운 물류대책관련 당정 협의 결과를 발표하며 조양호 회장이 담보를 제공하면 정부가 즉각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해운(117930)은 총 145척 가운데, 접안하거나 하역하지 못한 선박이 87척, 목적지까지 운항 중인 선박이 97척이다. 
 
물류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당장 필요한 자금 1000억원 가량을 1차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가 협력해 한진해운 선박에 대한 '스테이 오더(압류금지명령)'를 신청하기로 했다. 
 
또 부산을 비롯해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 검토할 계획이다.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