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뉴질랜드, '금연국가' 선언…2008년 이후 출생자 평생 담배 못 산다

2027년부터 담배 판매 불법화…전자담배는 예외 허용 한계

2021-12-10 14:09

조회수 : 2,6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금연 국가'를 지향하는 뉴질랜드가 다음 세대의 흡연을 막기 위해 2008년 이후 출생자는 성인이 돼도 담배를 살 수 없게 하는 법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이날 ‘스모크 프리(Smoke Free·금연) 2025′ 계획의 일환으로 현재 만 14세 이하 청소년들이 영구적으로 담배를 사지 못하도록 2027년부터 담배 판매를 불법화하는 법안을 발표했다. 법안은 집권 노동당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의회를 무리 없이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이 시행되면, 2073년부터 65세 이하 모든 뉴질랜드 국민은 담배를 합법적으로 구매할 수 없게 된다. 뉴질랜드 정부는 법안을 내년에 도입해 2023년부터 연령 제한을 적용할 계획이다.
 
법안은 현 14세 이하에게 평생 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것은 물론 담배에 있는 니코틴 허용 함량도 ‘매우 낮은’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담배를 합법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상점도 현재 약 8000개에서 500개 미만으로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담배 중독에 대응하는 서비스 기금도 늘린다.
 
뉴질랜드의 금연 국가 로드맵은 지난 2012년 존 키 총리 정부가 채택한 ‘금연 2025 계획’에서 비롯됐다. 키 정부는 2025년까지 전국 흡연율을 5%로 낮추고 궁극적으로 흡연율 0%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현재 뉴질랜드 성인의 흡연율은 약 13%로 2011년 18%보다 감소했다. 그러나 질병 및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마오리족 인구의 흡연율은 약 31%로 여전히 높다.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뉴질랜드는 부탄 다음으로 가장 엄격한 담배 규제를 시행하는 국가가 된다. 남아시아에 있는 부탄은 2005년 세계 최초로 담배 판매와 흡연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한 바 있다.
 
다만 법안이 전자담배 판매를 예외로 둔 것은 한계로 지적된다. 올해 뉴질랜드 고등학생 1만9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약 20%가 매일 또는 하루에 수차례 전자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은 전자담배가 무해하지 않다고 밝혔으나, 액체 성분에서 발암물질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도 많다.
 
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한 남성이 거리에 앉아 담배를 피우고 있다. 아이샤 베럴 뉴질랜드 보건부 차관은 "법적 흡연 가능 나이를 매년 1년씩 높이는 법안을 내년 중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정부는 흡연 가능 나이를 올리는 한편 흡연을 어렵게 만드는 규제도 함께 시행해 앞으로 4년 이내에 뉴질랜드 전역을 완전 금연 구역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