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충범

acechung@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정부 '4차 공공 물량' 청약률 봤더니…"역대 최다 몰려"

역대 최대 물량에 신청자 13만6000만명 몰려

2022-01-24 06:00

조회수 : 3,2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1만3600가구가 풀린 지난해 4차 공공분양 사전청약에 역대 최다 신청자인 13만6000명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2021년 4차 공공분양 사전청약' 접수에 13만6000명이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쟁률은 10대 1이다. 4차 공공분양은 역대 최대 물량인 1만3600가구(공공분양 6400가구·신혼희망 7152가구)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사전청약은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우수 입지 주택을 시세의 60~80%에 조기 공급하는 제도다.
 
지난해 7·10·11·12월 등 4차에 걸친 3만8000가구(공공분양 3만2000가구·민간분양 6000가구)의 공급 물량에는 총 54만3000명(공공분양 39만9000명·민간분양 14만4000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4차 사전청약 결과를 보면, 공공분양주택은 17.3대 1(특별 8.5대 1, 일반 51.8대 1), 신혼희망타운은 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공분양주택의 경우는 고양창릉 36.6대 1, 남양주왕숙 19.7대 1, 부천대장 16.5대 1 등 3기 신도시 모두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특히 교통이 편리하고 대규모 공원·녹지가 조성되는 고양창릉지구의 84㎡ 유형이 165.7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고양장항 84㎡ 테라스형(복층) 유형이 86.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1601가구, 821가구를 공급하는 남양주왕숙, 부천대장에는 각각 3만1000명, 1만4000명이 신청했다.
 
신혼희망타운에는 최대 물량인 7152가구 공급에 약 2만5000명이 신청하는 등 최종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유일하게 서울 지역인 대방지구는 시세의 약 65%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면서 역대 신혼희망타운 사전청약 중 최고 경쟁률인 66.9대 1로 마감했다.
 
정부는 이 같은 신혼부부 등 수요 변화에 맞춰 올해 1분기부터 전용 55㎡ 이상 면적 공급을 확대하고, 하반기부터는 제도 개선 및 계획 변경 등을 통해 중형 면적(전용 60~85㎡)을 도입할 계획이다.
 
연령별 접수 결과를 보면, 공공분양주택의 경우 30대가 가장 많은 42.2%를 기록했다. 40대는 27.7%로 뒤를 이었다. 신혼희망타운은 30대 73.6%, 20대 14.3%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신청자 중 서울 35.5%, 경기·인천이 64.4%를 차지했다. 이는 현재 서울에 거주 중이나 경기·인천에 위치한 사업 지구 내 입주에도 관심이 크다는 방증이다.
 
정부는 신청자에 대해 청약통장 적정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자격별 선정 방식에 따라 내달 17일 당첨자를 우선 발표한다. 소득·무주택 등 기준에 부합하는지도 추가 심사한다.
 
이로써 향후 2024년까지 총 16만9000가구 공급계획 중 공공분양 3만2000가구·민간분양 6000가구 등 총 3만8000가구가 공급을 완료했다.
 
정부는 올해 사전청약 물량을 작년 약 2배 수준인 7만가구(공공분양 3만2000가구·민간분양 3만8000가구)로 늘린다. 2·3기 신도시, 수도권 등 선호 입지에는 매분기 마다 1만가구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1분기에는 2월 8일 2000가구 공급을 시작으로 2월 말 4200가구, 3월 말 9100가구 등 총 3차례에 걸쳐 1만5300가구 물량의 공공·민간 사전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선호도가 높은 남양주왕숙, 인천계양 등 3기 신도시와 인천검단, 화성동탄2, 파주운정3 등 2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공급한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네 번째 공공분양 사전청약도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마감될 수 있었다"며 "올해는 공공·민간 사전청약을 통한 약 7000가구의 대규모 공급으로 총 46만가구의 주택을 공급해 무주택 실수요자 분들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조기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2021년 4차 공공분양 사전청약' 접수에 13만6000명이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국토교통부 정부세종청사 전경.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