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서울시, 안전·건설 1조2천억 투입…‘중대재해 예방’ 총력

중대재해 예방 목적…유지보수공사 58% 증액

2022-02-15 11:15

조회수 : 2,8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올 한 해 안전·기반시설 분야 용역과 건설공사 발주에 1조 2229억 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시가 계획한 올해 교량·도로 보수, 상하수도 시설물 정비 등은 총 360건이다. 지난해에 비해 신설공사는 줄었지만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유지보수공사비가 58% 증액됐다. 서울시 유지보수공사비는 작년 2277억원에서 올해는 3604억원이 책정됐다.
 
올해 서울시의 발주는 크게 안전·기반시설 분야 용역 216건과 건설공사 발주 144건으로 나뉜다. 이 중 안전·기반시설 분야 발주 용역에 총 928억원이 투입된다. 세부적으로는 도로시설과 소방·산지 등 안전분야 공사 108건에 249억원이 배당됐다. 상하수도 안전관리 87건에는 544억원이, 기반시설 설계 21건에는 135억원이 쓰인다. 시는 민생안정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4월까지 95%를 발주할 방침이다.
 
1조 1301억원이 투입되는 건설공사 발주 분야에는 도로와 공원 등 도시기반시설 조성 공사에 가장 많은 자금이 몰려 있다. 총 공사 35건으로 7697억이 분배됐다. 이어 상하수도 시설물 정비 보수공사 35건에 1838억원이, 도로시설물·교량 등 유지관리공사 49건에 1214억원이 투입된다. 하천준설 및 하천시설물공사 25건에도 552억원이 배당됐다. 시는 건설공사 발주 역시 4월까지 72%를 조기 발주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안전·기반시설 등의 모든 발주공사를 진행할 때 단계별로 안전점검을 촘촘히 할 수 있도록 점검 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하기로 했다. 그동안 자체 점검했던 내용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구체화 한 것이다. 시는 "계획·공고·심사·계약체결·시공·준공에 이르기까지 6단계의 계약 진행 과정에서 단계별로 안전관리를 강화해 재해발생을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계획 단계에서는 안전보건관리비용이 반영됐는지, 공고단계에서는 입찰 공고문상 안전보건확보의무 등이 명시됐는지, 심사 단계에서는 입찰업체의 안전보건확보 엽를 평가하고 이를 반영했는지 등이 점검된다. 계약체결 단계에서는 계약서상에 업체의 의무사항이 포함됐는지, 이행단계에서는 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안전점검·관리가 이뤄지는 지 등이 확인된다. 최종 준공단계에서는 산업안전보건관리비 및 안전관리비 정산 등이 점검 대상이다.
 
시는 올해 공사가 4월까지 약 85% 조기 발주될 경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올해 예산이 전부 투입되면, 한국은행의 취업유발계수를 적용했을 때 1만3200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21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준비사항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