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영상)다시 '접전'…'정권교체론'보다 낮은 '윤석열 지지율'

지지율 앞서던 윤석열, 최근엔 접전 양상

2022-02-24 16:31

조회수 : 5,3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MBC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이 다시 초접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이 후보는 진영결집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윤 후보는 정권교체 여론을 흡수하는 데 한계를 보인다는 평가가 나온다.
 
24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발표한 전국지표조사(NBS)에서 이재명 후보는 37.0%, 윤석열 후보는 39.0%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직전 조사에서 윤 후보 40.0%, 이 후보 31.0%로 벌어졌던 수치가 초접전으로 줄어들었다.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에서도 이 후보 40.5%, 윤 후보 41.9%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22일 발표한 조사에서 이 후보는 41.9%의 지지를 얻어, 44.4%의 윤 후보를 오차범위로 추격한 바 있다. 직전 조사에서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율은 각각 40.2%와 43.2%였다.
 
이재명 후보가 24일 충북 충주시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후보가 압도하던 여론조사가 최근 접전 양상으로 흐르면서 이 후보가 진영결집이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동시에 윤 후보가 정권교체 외연 확장에 실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9일 보도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윤 후보는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해야죠. 해야죠. (수사가)돼야죠"라고 동의했다. '정치보복' 의사를 시사했다는 비판이 나오자 윤 후보는 '법에 따라 부정부패를 수사해야 한다'고 해명했지만, 도리어  반대편인 친문(친문재인) 진영이 결집하는 효과를 만들었단 지적이 제기됐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과거 이 후보에게 마음을 완전히 주지 못했던 (민주당 진영이)이제는 결집됐다"면서 "여기에 선거까지 시간이 얼마 안 남은 상황에서 중도층이 인물의 능력과 자질을 판단하며 (이 후보를 지지해)상승 효과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 지지율이 상승하는 가운데 윤 후보 지지율은 상대적으로 정체하는 이유는 정권교체 여론을 온전히 흡수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NBS 조사에서 '정권심판론'은 49.0%로,  국정안정론(41.0%)을 압도했다. 이러한 정권심판론을 실행할 인물로는 윤 후보뿐 아니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포함된다. 정권교체 여론을 등에 업은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가 사실상 결렬되며 윤 후보 입장에선 다른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윤석열 후보가 지난 18일 경북 상주시 풍물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윤 후보는 최근 지역 유세 현장에서 전직 대통령을 소환하며 통합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의 4대강 사업 복원도 포함됐다. 그는 지난 18일 경북 상주 유세에서 "민주당 정권은 이명박 대통령께서 하신 보사업, 4대강 보사업을 폄훼하며 부수고 있다"며 "이것을 잘 지켜 이 지역 농업용수와 깨끗한 물을 상주·문경 시민이 마음껏 쓰도록 지켜내겠다. 걱정하지 마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전략이 실제 지지율 상승까지 이어질지에 대해선 부정적 의견이 따라온다. 김두수 시대정신연구소 대표는 "정권교체론은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정의당까지의 총량으로, 윤 후보 경쟁력에 의문을 표하며 찍지 못하겠다는 의견이 있다"며 "(4대강 복원 관련)근래 전직 대통령 중 이명박 전 대통령의 평가가 가장 좋지 않아 꺼내 들 이유가 없는데 굳이 꺼내 들었다. 최근 산업적 측면을 강조하는데 (4대강 재추진은)전술적으로 가장 잘못됐다"고 평가했다.
 
실제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가 지난 22일 발표한 조사에서 윤 후보의 '4대강 자연화 폐기 공약'과 관련해 응답자의 49.0%는 "문재인정부의 4대강 자연화 정책 유지"를 지지했다. 반면 응답자의 30.8%만 "이명박정부의 4대강 사업 재추진"이라고 답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