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방서후

서울시, 건설공사 계획부터 시민 참여케 한다

2015-02-24 15:57

조회수 : 2,4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방서후기자] 서울시는 시가 발주한 지하철·교량·터널 등 모든 건설공사의 계획단계부터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24일 밝혔다.
 
실제 시설을 이용하는 시민과 시설 유지 관리기관, 분야별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현장에서의 공정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공사 기간과 비용을 줄이겠다는 목표다.
 
지금까지는 설계부서에서 설계 용역을 마치면 공사부서에서 설계도에 맞게 공사하고 완성된 시설물을 유지관리기관에 이관해 실제 이용하는 시민이나 유지관리기관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기 어려웠다.
 
때문에 민원에 의한 설계변경이 잦고 협업이 부족하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혔고, 앞으로는 이용자 중심의 건설로 공사의 방향이 전환될 방침이다.
 
먼저 공사 기본계획 단계에서부터 계획 착수초기에 지역주민과 지방자치단체 중심으로 합동 토론회를 개최하고, 기본설계와 실시설계 단계에서도 각 단계별로 주민합동 토론회를 개최해 시민의 요구를 사전에 파악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지역주민, 유지관리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집중 토론회를 2회 이상 열어 주민들의 관심 분야와 요구사항에 대한 기술적 검토를 수행하고, 주민들과 함께 토론회를 열어 대안을 모색한다.
 
또한 수시로 설계추진사항에 대한 의견, 기술적 토론 및 효율적 유지관리를 위해 분야별 전문가, 주민대표, 유지관리기관으로 구성된 설계자문단도 운영된다.
 
시공단계에서는 시의원, 구의원, 통·반장 등을 명예 감독관으로 위촉해 공사추진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주민들이 인근에서 시행되고 있는 건설공사 현장에 대한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 원하면 언제든 현장 견학이 가능하도록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천석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서울시의 기반시설을 시가 만들고 시민이 이용하는 과거의 패러다임을 없애고, 시민이 만들고 시민이 이용하는 패러다임으로 건설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설계 및 시공과정에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함으로써 보다 편리하면서도 효율적인 이용자 중심의 기반시설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자료=서울시)
 
  • 방서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