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서윤

(영상)'코로나 특수' e쇼핑몰·홈쇼핑, 납품업체 부담은 '여전'

TV홈쇼핑 납품업체 판매촉진비 부담율 100% 달해

2021-12-09 12:00

조회수 : 1,1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비대면 유통 거래 증가로 온라인쇼핑몰이 '코로나 특수'를 누리고 있으나 납품업체들의 수수료 등의 부담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TV홈쇼핑의 경우 수수료율이 29%에 육박하는 등 가장 높은 수준을 차지했다.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NS홈쇼핑으로 조사됐다.
 
9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대규모 유통업체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온라인쇼핑몰 납품업체의 수수료율 부담은 전년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판매수수료율은 1년 동안 대규모유통업체가 납품·입점업체로부터 수취한 수수료와 추가 비용을 합한 금액을 상품판매총액으로 나눈 값이다.
 
납품·입점업체에 부담시키는 유통 분야의 수수료율은 TV홈쇼핑이 28.7%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백화점 19.7%, 대형마트 18.8%, 아울렛·복합쇼핑몰 13.9%, 온라인쇼핑몰 10.7% 순이다.
 
대부분의 업태별 수수료율은 전년보다 0.4~1.4%포인트 하락해 납품업체의 부담이 완화되고 있었다. 하지만 온라인쇼핑몰에서는 1.7%포인트 올랐다. 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NS홈쇼핑(33.5%)이었다. 이어 롯데백화점 20.0%, 홈플러스 19.3%, 뉴코아아울렛 18.7% 순이었다.
 
또 거래액 대비 추가 비용의 부담 비율은 편의점이 7.2%로 가장 많았다. 온라인몰 4.9%, 대형마트 3.8%, TV홈쇼핑 0.6%, 백화점 0.2%, 아울렛·복합몰 0.1% 순으로 나타났다. 추가 부담 비용은 납품·입점업체가 계약상 수수료 외에 추가로 부담하는 비용이다. 여기에는 판매촉진비, 물류배송비, 서버이용비, 기타 비용 등이 있다.
 
업태별 추가 비용 부담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GS25가 8.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쿠팡 6.5%, 홈플러스 6.1%, 공영쇼핑 1.1%, NC백화점 0.7%, 뉴코아아울렛 0.5% 순이다.
 
추가 비용의 부담 비율은 전년보다 온라인쇼핑몰은 1.4%포인트, 대형마트는 0.7%포인트 늘었다.
 
납품·입점업체가 수수료 외 부담해야 하는 판매촉진비, 물류배송비 등 추가 비용은 대부분의 유통 분야에서 점차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납품업체는 모든 유통 분야에서 판매촉진비를 부담하고 있었다. TV홈쇼핑이 99.5%, 백화점 91.5%, 온라인몰 88.3%, 대형마트 46.2% 순으로 높았다. 특히 판매촉진비를 부담한 업체 수의 비율은 전년보다 온라인몰 9.5%포인트, 편의점은 6.0%포인트, 대형마트 3.9%포인트 늘었다. 다만, 아울렛·복합몰은 2.2%포인트 감소했다.
 
거래액 대비 판매촉진비의 부담 비율은 온라인몰 4.3%, 편의점 2.3%, 대형마트 1.8% 순이었다. 부담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쿠팡(5.6%)이었다. GS25 4.1%, 코스트코 3.7%, 공영쇼핑 1.1%도 뒤를 이었다.
 
또 물류배송비도 납품·입점업체 모두 부담하고 있었다. 아울렛·복합몰의 경우 88.9%로 가장 높았고 편의점도 68.2%를 보이는 등 부담 비중이 높았다. 대형마트로 45.0%를 차지하며 상당한 비중을 보였다.
 
상품 판매촉진을 위해 납품업체가 대규모유통업체에 지급하는 판매장려금의 경우 세븐일레븐이 58.6%로 판매장려금 부담 업체 수가 많았다.
 
박기흥 공정위 유통거래과장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판매촉진비용 분담 기준을 명확히 하는 등 납품업체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방향으로 온라인 쇼핑몰과 TV홈쇼핑 분야의 표준거래계약서를 내년에 개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9일 "온라인쇼핑몰의 수수료율 상승, 판매촉진비 등 추가 비용의 부담 비율이 증가하면서 납품 업체의 부담은 더욱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업태별 수수료율 추이. 자료/공정거래위원회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