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익도

CJ문화재단, 버클리 등 해외 음악대학 장학생 10명 선발

2022-07-28 13:36

조회수 : 5,7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CJ문화재단이 해외 음악대학 및 대학원 실용음악 전공 유학생을 지원하는 ‘CJ음악장학사업’의 올해 장학생 10명을 선발했다.
 
‘CJ음악장학사업’은 대중음악 분야 인재를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글로벌 장학사업이다. 지난 2011년부터 총 202명의 유학생을 선발, 장학금뿐만 아니라 국내·외 공연, 앨범 제작 지원과 홍보·마케팅까지 졸업 후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도록 지원 중이다.
 
장학생 모집은 버클리 음대 부문과 해외 음악대학원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서류심사, 실연심사, 심층 인터뷰 등 절차를 거쳐 매년 10명 내외의 장학생을 선발한다. 올해도 총 10명의 장학생을 선정, 지난 27일 ‘CJ제일제당센터’에서 ‘장학금 수여식’을 진행했다.
 
‘버클리 음대 부문’은 버클리 음대 전체 입학생 가운데 ‘총장 전액 장학금’ 기준에 부합하는 8명 내외의 성적 우수자 중 한국인 1명에게 연간 학비 및 기숙사비 등 약 7만4000달러(한화 약 9600만 원)을 최대 4년간 지원하는 ‘CJ 프레지덴셜 스칼라십’과 연간 최대 1만6000달러(한화 약 2000만 원)의 장학금을 수여하는 ‘CJ 뮤직 스칼라십’이 있다.
 
특히 올해는 장학사업 12년 역사상 최초로 ‘전자음악’ 전공의 조준상 학생이 ‘총장 장학생’이라 불리는 ‘CJ 프레지덴셜 스칼라십’에 선정됐다. 이로써 CJ문화재단은 지난 2019년부터 4년 연속 버클리 음대 총장 장학생을 배출하게 됐다. 전자음악, 재즈, K-POP 등 장르에 구분 없이 글로벌 인재를 육성한다는 장학사업의 방향성을 보다 명확히 하게 됐다.
 
‘해외 음악대학원 부문’은 실용음악 전공으로 해외 소재 음악대학원 입학 예정자에게 최대 3년 동안, 학기당 5000달러(한화 약 65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올해는 미국, 영국, 네덜란드 소재의 대학원에서 공부할 총 4명의 장학생이 선정되면서, 유럽 소재 학교 입학생들이 강세를 보였다.
 
장학생 10명은 장학금을 수여 받고, 앨범 제작, 국내외 공연부터 ‘CJ아지트 광흥창’ 스튜디오 녹음 및 공연장 지원, CJ문화재단 유튜브 채널 '아지트 라이브' 출연, ‘튠업음악교실’ 강사 참여 등의 활동을 지원 받는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올해로 12년을 맞은 ’CJ음악장학사업’은 그간 ‘2022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연주 음반’에 ‘이지혜’, 올해 6월 미국 ‘제4회 Bridges 국제 작곡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정지수’ 등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실력파 뮤지션들을 배출해왔다”며 “앞으로도 재능 있는 실용음악 전공 유학생들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에 열중해 역량을 키우고, 글로벌 무대에서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실질적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CJ음악장학사업' 장학금 수여식 '버클리 음대 부문' 장학생 단체사진. 사진=CJ문화재단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권익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