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이재명 "저학력·저소득층, 국민의힘 지지 많아…언론 때문"

유튜브 방송 켠 이재명…"민주당, 부자 배제할 필요 없다"

2022-07-29 17:23

조회수 : 2,5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오른쪽) 민주당 의원과 박찬대 의원이 29일 강원도 춘천으로 이동 중 차량에서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유튜브 캡처)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8·28전당대회 본선에 진출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다수의 저학력·저소득층이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언급해 논란이 예상된다. 국민을 편 가르고, 그 책임을 언론에 지운다는 인상을 심어줄 여지가 있는 탓이다. 
 
이 의원은 29일 오후 강원도 춘천으로 이동하는 차량에서 최고위원 후보인 박찬대 의원과 함께 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내가 아는 바로는 고학력, 고소득자, 소위 부자라고 하는 분들은 우리 지지자가 더 많다”며 “저학력, 저소득층이 국민의힘 지지를 많이 한다"며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때문에 그렇다. 언론 환경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당이라고 얘기했지 않느냐”며 “사실 ‘어, 나 서민 아닌데’, ‘내가 중산층인가’ 이런 분이 많다”고 했다. 이어 “사회 구조가 항아리형이 아니고 호리병형, 부자는 많고 중간(중산층)은 없고 서민만 있는 사회 구조가 되니까 우리가 서민과 중산층이 아니라 진보적 대중정당으로 가야 하는 거 아니냐, 요새 그런 얘기를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나는 부자를 배제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며 “요새 민주주의를 넘어 공화주의로(가자), 이런 얘기도 많다. 함께 조화롭게 살아야 한다는 측면에서 보면 세금을 많이 내는 부자들을 존중하는 사회가 돼야 하지 않느냐”고 진단했다.
 
나아가 “그때 왜 코로나19 때문에 소비를 진작하려고 국가가 재난지원금을 주는데, 복지정책이 아니지 않느냐. 불쌍한 사람에게 주는 게 아니지 않느냐. 경제정책이지 않느냐”며 “경제정책의 혜택을 왜 부자는 배제하느냐, 복지정책이 아닌데”라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그래서 나는 전원 다 지급하자. 부자가 더 세금 많이 내지 않았느냐”며 “그래서 그때 우리가 (정부와)세게 부딪혔지 않느냐”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우리는 진보적이되 대중정당으로 하고, ‘중산층과 서민(의 정당)’이라고 하는 부분을 (다시) 생각을 좀 해볼 때가 되지 않았느냐. 학자들이 그런 얘기를 많이 한다”며 ”자칫 잘못하면 부자를 배제하는 느낌이 안 드는 뭔가를 찾아야 할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경기도지사 시절 문재인정부의 ‘소득 하위 80%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 반발하며 전국민 지원을 주장했다. 당시 이 의원은 경기도민에 한해 도재정으로 100%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