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미 전 장관들 "시간 우크라이나 편 아냐, 서방 지원 강화해야"

"서방 국가들, 지금 우크라이나 지원 강화해야"

2023-01-09 13:23

조회수 : 4,3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미국 전직 국무·국방장관이 "시간은 우크라이나 편이 아니다"라며 서방 국가들이 더욱 많은 지원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7일(현지시간)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과 로버트 게이츠 전 미국 국방장관이 워싱턴포스트(WP)에 '시간은 우크라이나의 편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기고문에 따르면 "확실한 것은 우크라이나에서 전투와 파괴가 계속되리라는 것"이라며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과거 러시아 제국을 재건하는 일을 자신의 역사적 운명이자 메시아적인 임무라고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과 만난 경험이 있는 이들은 "그가 '시간은 자신의 편'이라고 확신한다고 믿는다"라며 "푸틴에게 패배는 선택지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러시아의 일부라고 선언한 동부 4개 지역(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을 우크라이나에 넘겨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경제 상황을 비교하며 "전쟁이 계속될수록 러시아 경제와 국민은 고통을 받겠지만, 러시아는 이보더 더한 상황도 겪었다"면서 "거의 전적으로 서방, 주로 미국으로부터 기대고 있는 우크라이나로서는 향후 돌파구가 없다면 서방의 휴전 압박이 거세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흐름으로 협상과 휴전이 이뤄진다면 러시아가 준비만 되면 언제든지 다시 침공할 수 있는 유리한 입장에 서게 된다는 것이 이들 지적이다.
 
그러면서 "(그 흐름을 막기 위해) 미국과 그 동맹이 즉각 우크라이나에 군사 보급과 역량을 극적으로 늘려야 한다"며 "미국 의회는 충분히 많이 지원했다, 독일을 포함한 서방이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장거리 미사일과 첨단 드론을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미래에 러시아와의 대립을 피할 방법은 지금 우크라이나가 침략자에 대항하도록 돕는 것"이라며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