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이재명 "여론 떠밀린 '땜질 정치' 안 돼…특별대책 필요"

"남 탓만 하는 유체이탈로는 문제 해결 못 해"

2023-01-27 11:22

조회수 : 2,3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7일 전북 익산시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7일 최근 난방비 폭탄 사태 관련해 윤석열정부를 향해 "여론 등에 떠밀려 '언 발에 오줌 누기식' 땜질 정치를 할 게 아니라 국민 고통을 덜기 위한 특별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며 "남 탓만 하는 유체이탈로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직격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전북 익산시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난방비 폭탄 사태에 대해 국민적 분노가 매우 크다. 정부가 어제 일부 취약계층을 위한 난방비 추가지원 계획을 발표했는데 안 하는 것보다는 나으니 잘했지만, 매우 부족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난방비를 비롯해 전반적인 물가폭등으로 민생경제가 견디기 어려울 만큼 국민 고통이 크다. 이를 방치하면 급격한 소비위축은 물론 경제 전체가 심각한 불황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며 "상황이 재발하지 않게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전날 민주당이 제안했던 7조2000억원대 에너지물가지원금을 고려하길 바란다. 포괄적 민생해결을 위해 30조원 규모 민생프로젝트를 다시 제안 드린다"며 "엄혹한 민생위기에 직면한 지금이 공정한 고통분담과 사회적 연대의식이 필요한 시기다. 천문학적 영업이익과 더불어 최근 감세 혜택을 맞은 초대기업이 위기극복과 국민고통 분담에 동참할 기회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횡재세든 연대 기여금이든 여러 해법을 국회에서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여당의 전향적 협력을 요청한다"고 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