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재명, 12시간30분 만에 조사 종료...검찰, 2차 출석 요구

이재명 "기소 목표로 조작"…특혜·배임 등 전면 부인

2023-01-28 23:13

조회수 : 3,7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위례·대장동 의혹'에 따른 검찰조사가 12시간 반 만에 종료됐습니다.
 
이 대표는 28일 밤 10시53분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왔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검사 독재 정권의 검찰답게 역시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었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진실을 밝혀내기 위한 조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이번 소환에 대해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는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굳이 추가 소환을 하기 위해서 시간을 끌고 했던 질문을 또 하고, 제시한 자료를 또 제시하고 질문을 지원하는 이런 행위야말로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는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는 생각이든다"며 "제게 주어진 소명에 더욱 충실하고 굳건하게 싸워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와 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이 대표를 불러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후 7시10분쯤 저녁 식사를 마치고 추가 조사를 받은 뒤 오후 9시부터 조서 열람을 시작했습니다.
 
이 대표는 출석하면서 A4용지 33장 분량의 서면 진술서를 제출했으며 예고한 대로 오늘 신문에서 진술서로 갈음한다는 답변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 대표 측에게 2차 출석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따라 '2차 출석' 여부를 놓고 검찰과 이 대표 측의 신경전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28일 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환조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