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한일회담에 여 "공동번영 새 시대"…야 "선물 넘어 조공"

국민의힘 "과거사 못바꾸지만 미래는 함께 만들 수 있어"

2023-03-16 20:24

조회수 : 3,1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16일 일본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여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한일 공동 번영의 새 시대가 열렸다”고 환영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굴종외교로 점철된 정상회담은 국민께 수치심만 안겼다”고 비판했습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양국 간 최대 현안이던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과거사를 직시하면서 상호합의가 가능한 지점에 이르렀다”며 “일본의 수출규제와 WTO 제소 문제를 해결해 경제적 협력 관계를 가로막던 장애물도 제거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강 수석대변인은 “과거사는 바꿀 순 없지만, 미래는 함께 만들 수 있다”며 “자유 민주주의의 위기 앞에 한일 양국은 어깨를 맞대고 함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오늘의 한일 정상회담은 한국이 주도적으로 국제 정세를 돌파해 글로벌 중추 국가로 도약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명”이라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자유주의 연대에 앞장서 국제 사회에서 국격에 맞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내고 “또 한 번의 외교참사”라며 “받은 것은 하나도 없고 내주기만 한 회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안 수석대변인은 “한일 양국 정상이 만났지만 끝내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과는 없었다”며 “일본 정부의 후안무치한 태도에도 윤 대통령은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책임을 옹호하기 급급했다”고 일갈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그렇게 강조하던 미래 파트너십 기금 역시 단 한 곳의 일본 기업도 참여하지 않았았고 무역 보복에 대한 사과나 유감 표명, 화이트리스트 복원에 대한 명확한 확답도 없었다”며 “심지어 윤 대통령은 일본 무역 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내려진 지소미아 효력 중단 결정까지 완전 정상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정도면 선물을 넘어 조공”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정상들은 미래라는 말로 기자회견을 채웠지만 과거사를 지운다고 해서 양국 관계가 미래로 나아갈 수는 없다”며 “대일 굴종외교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위한 결단’이라고 호도하지 말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