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징계 절차 착수했는데…2주째 자취 감춘 김남국

국회 윤리특위, 징계 안건 상정·자문위 회부…여야, '빠른 결정' 공감대

2023-05-30 16:35

조회수 : 2,6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무소속 김남국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논의를 위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변재일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국회가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 논란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징계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여야는 한목소리로 조속히 김 의원 징계에 대한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정작 논란의 당사자인 김 의원은 2주째 두문불출한 상황입니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에서 김 의원 징계 안건을 상정했습니다. 또 이 안건을 윤리특위 윤리심사자문위원회에 회부했는데요. 국회법에 따르면 윤리특위는 자문위에 징계안을 회부하고 징계 심사 전 자문위원들 의견을 청취해야 합니다. 자문위 활동 기간은 최장 60일입니다.
 
이에 대해 여당 간사인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윤리강령 실천규범을 현저히 위반한 김 의원 징계 절차가 빠르게 진행돼야 한다”며 “집중적 활동으로 의견 제출이 되도록 자문위의 기간을 최소화해 설정해 달라”고 했습니다. 야당 간사 송기헌 민주당 의원도 “윤리특위를 통해 빠르게 결정되기를 희망한다”며 “안건을 잘 정리해 신속한 결정이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여야가 김 의원 징계의 신속한 처리에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징계에는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소속 변재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자문위 기간을 한 달로 하되, 국민 관심이 큰 만큼 가급적 이른 시간 내 의견을 달라는 내용을 담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의 윤리특위 출석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변 위원장은 “윤리특위에서 김 의원 출석을 요구할 수 있다”며 “윤리특위 전체회의나 해당 소위원회에 김 의원을 출석시켜 소명을 듣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김 의원이 윤리특위에 나오지 않을 경우에 대해 “징계 수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김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 출근한 이후 이날까지 2주간 잠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공직자 가상자산 보유 내역을 공개하는 국회법과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이 통과됐던 지난 25일 국회 본회의에도 김 의원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이런 김 의원의 최근 행적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당 차원에서 알고 있는 바는 없다”며 “탈당한 의원 개인의 거취를 당이 파악할 일은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