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권칠승 만난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재명 사과' 요구

"요구사항 조치 없으면 권칠승 사과 수용 불가"

2023-06-08 18:20

조회수 : 2,6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 표명을 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본인을 향해 "무슨 낯짝인가"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낳은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과 만나 사과를 받았습니다. 그는 "당대표와의 면담과 당 차원의 사과 등 요구사항에 대한 조치가 없으면 사과 수용이 불가하다"고 압박했습니다.
 
최 전 함장은 8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부하 다죽인 함장 무슨 낮짝으로 어이없다' 발언의 당사자를 만났다"며 "처음 본 순간 몸에 힘이 들어가고 부들부들 한대 치고 싶었지만,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고, 저는 여전히 진행되는 모욕적 언사에 대한 항의를 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요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전 함장은 권 수석대변인에게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 표명, 이재명 당대표와의 면담과 진정성 있는 사과, 민주당 인사들의 천안함에 대한 잘못된 주장·발언 중지, 민주당 당원·지지자들의 악의적인 댓글 중지, 천안함 피격사건의 올바른 인식을 위한 당교육 기회 마련 등을 요구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