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한승

미래부, 올해 국가 DB 사업 본격 추진.."민간에 제공"

2013-09-16 11:30

조회수 : 2,4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한승기자]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올해 다국어 언어음성 데이터베이스(DB), 중소기업 수출마케팅 종합 DB 등 총 15종의 DB를 구축해 민간에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정부3.0(공공데이터 개방)과 빅데이터 등 데이터 시대를 맞아 지식정보자원의 산업적·창조적 활용을 통한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하는데 목적이 있다.
 
지난 1999년부터 시작된 국가 DB 사업은 지식정보자원을 디지털화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는 그동안의 보존가치 중심에서 비즈니스 및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DB 구축 중심으로 사업
방향이 전환됐다.
 
이에 미래부는 산업적 활용가치가 높은 DB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중소기업 즉시 활용 가능 사업,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이 가능한 사업 등을 우선적으로 선정했다.
 
대표적으로 서울시 주요 1000개 지점의 최신 유동인구를 조사해 인구·주택·교통·통신이용량 등 각종 통계와 융·복합해 제공함으로써 창업 전 시장조사와 창업 아이템 선정, 홍보전략 수립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형 효과음원 DB를 만들어 해외에서 고가로 수입돼 사용되는 효과음을 우리나라 환경에 맞도록 구축할 예정이다.
 
또 KOTRA에서 축적해 관리하던 전 세계 국가의 품목별 수입기업, 바이어 정보, 해외시장 정보 등을 수출 마케팅 통합 DB로 개방해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국가별 수출유망상품 DB ▲외규장각 의궤 DB ▲역사현안 해외서비스 DB 등도 구축하며 데이터 공유 신기술인 LOD(Linked Open Data)를 한국사 DB와 생물정보 DB에 시범 적용하고 타분야에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박재문 미래부 정보화전략국 국장은 "지식정보시대 창조의 소재가 되는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는 서로 자유롭게 연계, 융합됨으로써 비즈니스 창출과 산업의 밑거름이 된다"며 "데이터 비즈니스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민간의 수요가 높은 데이터 발굴 뿐만 아니라 데이터 활용 촉진 및 산업분야별 비즈니스 창출 지원에 힘쓸 방침"이고 말했다.
 
  • 이한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