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새누리 '거국내각' 주장에 민주당 "현 정국 공범, 사과부터"

"야당 인사 징발 안될 말"…국민의당도 반대 입장

2016-10-31 16:57

조회수 : 2,5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문제를 놓고 여당인 새누리당에서 내놓고 있는 거국중립내각, 상시특검 도입 제안에 대해 야당에서는 “새누리당의 사과가 우선시되어야 한다”며 선을 긋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1일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국권을 ‘사교(邪敎)’에 봉헌하도록 방조하고 울타리를 쳐준 공범집단”이라며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할 집단이 거국내각을 입에 올리면서 야당인사를 징발하는 식으로 발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당 내에서 거국내각을 이끌 인물로 민주당의 김종인·손학규 전 대표 등이 언급되는데 대해 불쾌감을 나타낸 것이다.
 
추 대표는 “거국내각 구성은 진상규명을 전제로 한다”며 “국민들은 새누리당 마음대로 야권인사를 징발하는 국면가리기용 거국내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법을 통한 별도특검 도입과 박근혜 대통령이 스스로에 대해 조사해달라는 소신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검찰을 바로세우기 위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등을 새누리당이 받아줘야 거국내각의 진실성이 있을 것”이라며 “야당 주장을 한마디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보여주는 내각 구성을 어떻게 신뢰하나”고 반문했다.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3당 원내대표 회담을 시작 직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박차고 나간데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대통령과 비선실세, 측근 참모가 벌인 일을 새누리당 친박(박근혜) 세력이 방조·옹호하면서 불거진 일”이라고 지적하며 “이정현 대표와 함께 청와대 출장소 소장, 부소장을 나눠 맡은 사건 책임자 중 한 사람으로 반성해도 모자랄 판”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최고위회의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최순실 게이트 후속대책을 놓고 의원들 간 격론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의총에서 ‘박 대통령 하야’ 주장이 나왔냐는 질문에 기 대변인은 “국민들 속에 박 대통령이 국가를 이끌어가는 능력과 자격을 상실했기에 하야 또는 탄핵되어야 한다는 여론이 강력하다”며 “이에 대해 책임있게 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분간 매일 아침 9시30분에 비상의총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중립내각 구성을 위해서는 3당 대표와 협의한 결과의 산물로 내놔야 한다”며 “국면전환용으로 이용하려는 전략적인 꼼수정치에 국민이 속아넘어가지 않는다는 점을 강하게 말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가 31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