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새누리 비상시국회의 "당 지도부 사퇴, 친박 당 떠나라" 요구

2016-12-11 19:30

조회수 : 1,7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새누리당 내 비주류 인사들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가 11일 당 지도부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후 발표한 성명서에서 비상시국회의 소속 인사들은 “현 지도부는 그동안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위배를 방조·옹호하고 최순실 국정농단의 진실규명과 단죄노력을 끊임없이 방해해 민심이반을 초래한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른바 친박(박근혜)계 의원들을 겨냥해 “보수를 빙자한 구태정치, 도덕성이 무너진 가짜 보수는 청산되어야 한다”며 “대통령을 바르게 보필하지 못하고, 당을 특정인의 사당으로 만들고, 최순실 등의 국정농단 범죄의 방패막이가 됐던 이들은 스스로 당을 떠나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당을 떠나는 주체가 자신들이 아닌, 친박 주류가 되어야 한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국회의 소속 인사 중 일부의 선도 탈당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논의 끝에 “친박 핵심들이 당을 나가는 것이 맞다”는 것으로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야당에 대해서도 “탄핵은 헌법재판소에 맡기고 국회로 돌아와 민생과 국가 경제를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며 “정치 혼란을 야기하는 무차별적이고 초헌법적 정치공세는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