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이준석 "안철수 일본 전범 발언 상식 벗어나…사과하라"

안 대표 , 이 대표에 일본 전범 '야마시타' 비유

2021-08-05 10:44

조회수 : 7,5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자신을 제2차 세계대전 일본 제국주의 전범에 비유한 것을 두고 "상식을 벗어나는 발언이다. 사과하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대표가 합당을 진행할 것인지 예스냐 노냐로 답해달라는 단순한 질문에 대해 2차대전 당시 싱가포르 전투에서 영국군에게 항복을 요구했던 일본군 전범 야마시타가 떠오른다고 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앞서 안 대표는 전날 한 언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 대표가 합당에 '예스인지 노인지만 답하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그 말이 원래 2차대전 때 일본이 싱가포르를 침략했을 때 야마시타 중장이 '예스까 노까', '항복할래 말래' 역사적으로는 그런 뜻"이라며 불쾌감을 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예스냐 노냐 정도의 질문을 했더니 상대를 일본 전범으로 연상했다는 것은 정상인의 범주에서는 생각하기 어려운 답변"이라며 "제발 정상적인 대화를 당 대표가 했으면 좋겠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준석에게 일본군 전범이 연상된다고 하면, 국민의힘은 2차 대전 때 일본군 정도 된다고 인식하는 것인가"라며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은 저에게 철부지 애송이라고 하고, 국민의당 관계자들은 방송에서 마이너스 통합은 안 되고 플러스 통합은 된다, 오픈 플랫폼을 만들어야 한다는 매우 현악적인 표현들로 국민들을 우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야권 통합을 간절히 바라는 국민들을 그만 괴롭히시라"며 "이제는 답했으면 한다. 합당에 대해 예스인가 노인가"라며 거듭 안 대표를 압박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자신을 제2차세계대전 일본 제국주의 전범에 비유한 것을 두고 "상식을 벗어나는 발언이다. 사과하라"고 강하게 반발했다.사진은 이 대표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