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유라

삼성전자, 3GPP 의장단 2석 추가 확보

2021-08-30 11:00

조회수 : 22,2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이달 16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된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3GPP) 표준 회의에서 2개 분과의 부의장에 선출됐다고 30일 밝혔다. 
 
송재연 삼성리서치 연구원과 삼성리서치 인도 벵갈루루연구소의 나렌 탕구두(Narendranath Durga Tangudu) 연구원은 3GPP의 통신시스템 미디어 기술분과(SA4)와 통신망 외부망 인터페이스 기술분과(CT3) 부의장으로 각각 선출됐다.
 
3GPP 표준 회의에서 송재연(왼쪽) 삼성리서치 연구원과 나렌 탕구두 연구원이 분과 부의장에 선출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업계에서 최다 의장석인 7석(의장 2명, 부의장 5명)을 보유하게 됐다. 사진/삼성전자 
 
이로써 삼성전자는 업계에서 최다 의장석인 7석(의장 2명, 부의장 5명)을 보유하게 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5월 통신 모뎀 기술을 개발하는 무선접속 물리계층 기술분과(RAN1)의 의장으로 선임된 바 있다. 
 
SA4는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동영상 스트리밍과 확장현실(XR) 등의 실감형 미디어를 전송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분과다. 송재연 연구원은 비디오 포맷과 전송을 개발하는 MPEG와 디지털 방송 표준을 개발하는 ATSC에서의 표준 활동과 전문성을 인정 받아 부의장으로 선출됐다.
 
CT3는 5G 통신망과 외부망을 연결하는 개방형 인터페이스를 제정하는 분과다. 나렌 탕구두 연구원은 5G 망을 인터넷 사업자에 개방해 저지연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표준 인터페이스 개발 성과를 인정 받아 부의장에 선출됐다.
 
최성현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전무)는 "5G 기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XR 등 새로운 미디어에 대한 지원과 외부 서비스와 긴밀하게 연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통신 시스템의 진화가 필요하다"며 "이번 3GPP 내 리더십 확보와 함께 삼성리서치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과 5G 생태계를 확대하는 기술 개발 기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삼성전자는 차세대 5G인 '5G-Advanced' 기술 표준화와 함께 6G 표준 논의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최유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