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내로남불' 두번 외친 이재명 "윤석열, 후안무치"

"절대로 국가 지도자 되면 안 돼"

2022-02-22 18:28

조회수 : 10,1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부천=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과 관련된 핵심 인물의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이 대법관으로 드러났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강하게 질타했다. 특히 이 후보는 “내로남불”을 두 번이나 강한 톤으로 외치며 불쾌함을 표현했고, "얼굴이 두껍다", “나쁜 짓”, “후안무치”, 거짓말” 등과 같은 날선 단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22일 오후 경기 부천역 마루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2m 내에서 사람이 있을 때 마스크를 써라, 이게 우리가 합의한 것이다”라며 “이런 초보적인 규칙도 지키지 않는 사람이 자기 불이익을 감수하고 손해를 볼 규칙을 지키겠냐”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정말로 중요한 문제”라며 “‘작으냐’, ‘크냐’의 문제가 아니라 본질적인 문제다. 국민과 합의한 사실을 지키지 않는, 규칙을 지키지 않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어 “규칙을 잘 지켜서 구성원들 사이에 억울함이 없게 하는 게 바로 질서 관련 국가의 책임”이라며 “자기가 먼저 지켜야 다른 사람도 잘 지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자기(윤 후보)가 해먹어 놓고 다른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는 것이 제일 나쁜 짓”이라며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고 불쾌함을 표현했다. 
 
이는 TV토론회에서 윤 후보의 태도에 대한 불쾌함을 거칠게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전날(21일) TV토론회에서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과 관련된 핵심 인물의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이 조재연 대법관으로 드러났다며 윤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그간 윤 후보는 녹취록 속 ‘그분’이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라고 공세를 펼친 바 있다. 하지만 윤 후보는 사과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후안무치라는 말이 있다. 얼굴이 두꺼워서 수치심을 모른다”며 “얼굴 색도 안 변하고 거짓말을 한다. 지가 해먹어 놓고 남에게 뒤집어 씌운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그 해먹은 범죄자들이 한 이상한 말, 그 분, 나와 아무 상관이 없는데 그 분이 나라고 마구 우기더니 ‘그게 너(윤 후보)다’라고 하니까 ‘그거 헛소리’라고 한다”며 “내로남불, 내로남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절대로 국가 지도자가 되어선 안 될 사람”이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경기 부천시 부천역에서 유세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부천=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