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조달청·특허청, 국민아이디어 '혁신 제품' 발굴에 손잡아

조달청·특허청, '아이디어로'·'혁신장터' 연계 운영

2022-03-31 09:53

조회수 : 1,4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조달청과 특허청은 전 국민 아이디어 거래 중개 플랫폼 '아이디어로'와 혁신수요 발굴 등 혁신조달 정책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혁신장터'를 연계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까지 특허청 산하 한국발명진흥회가 혁신제품 추천위원(스카우터) 자격으로 혁신시제품을 추천할 수 있고 이와 관련한 특허출원이 우선심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한다. 스카우터는 창업·금융·기술·특허 전문가가 유망주(혁신기업·제품)를 현장에서 발굴해 혁신제품 진입을 지원하는 제도다.
 
특허청이 '아이디어로'에서 혁신수요 아이디어를 찾아 조달청에 추천하면, 조달청은 추천된 혁신수요 과제를 구체화하는 '혁신수요 인큐베이팅'을 통해 혁신제품을 공모한다.
 
혁신장터에서 혁신제품을 발굴하지 못한 혁신조달 수요는 ‘아이디어로’에 등재해 재발굴을 지원한다.
 
조달청과 특허청은 2019년 7월 혁신지향 공공조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보행자 친화형 스마트 교통 경보' 등 78개의 우수발명특허 제품을 발굴해 혁신성·공공성 인정 혁신제품으로 지정한 바 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사장되지 않고 혁신제품으로 지정돼 정부·공공기관과 국민에게 선보일 수 있는 구조가 강화되었다" "공공서비스 개선에 도움 될 다양하고 참신한 혁신제품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국민과 기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거래되는 아이디어로 플랫폼을 통해 접수된 아이디어가 이제는 조달청과 연계되어 혁신제품으로 지정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면서 "앞으로도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우리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달청과 특허청은 특허청이 운영하는 전 국민 아이디어 거래 중개 플랫폼 '아이디어로'와 혁신수요 발굴 등 혁신조달 정책을 통합적으로 관리·지원하는 조달청의 '혁신장터'를 연계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자료=조달청)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