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홍연

hongyeon1224@etomato.com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LG유플러스, 데이터와 인공지능으로 탈통신 가속화

2022-06-09 16:25

조회수 : 3,5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LG유플러스(032640)가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전략적으로 자산화하고,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한다. 이를 위해 고객의 피드백 데이터로 프로덕트를 개선하고 운영하는 플라이휠(flywheel) 구조를 만든다.
 
LG유플러스는 9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같이 데이터와 AI로 수익을 창출하고,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고 발표했다. 황규별 LG유플러스 최고데이터책임자(CDO)는 "데이터와 AI를 상품의 개념으로 접근하면서 고객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상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혁신기업’으로의 변신을 추진하는 LG유플러스는 AI 개발과 데이터 분석 등을 전담하는 조직인 ‘CDO’를 지난해 7월 신설했다. 이 조직의 수장을 맡아 올해 초 LG유플러스에 합류한 황 CDO는 미국 델타항공, 다이렉TV(DirecTV), AT&T, 워너미디어 등에서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분석하여 수익화를 담당했다.
 
황 CDO는 데이터 및 AI를 활용한 수익창출을 위해 △소상공인 특화 AICC 서비스 출시 및 데이터 상품(데이터플러스/U+콕) 경쟁력 강화 △프로덕트 중심의 애자일 조직 개편 △개발역량 내재화를 위한 우수인재 두 배 확대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현재 LG유플러스는 LG AI 연구원과 협력하고 있으며, 초거대 AI 모델 엑사원을 기반으로 AICC 사업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달 중에  IPTV, 아이들나라 등 미디어 서비스에도 AI 기반 추천 및 검색 엔진 기능을 추가하고, 오는 8월에는 AI컨택센터(CC) 사업의 일환으로 AI 고객 응대 서비스 'AI 가게 매니저'를 출시할 예정이다. 초개인화 통합 추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데이터·AI 기술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다른 경쟁사에 비해 데이터·AI 시장에 비교적 뒤늦게 뛰어든 LG유플러스는 다른 경쟁사와의 차별점으로 데이터의 융복합을 꼽았다. 전경혜 LG유플러스 AI 데이터 프로덕트 담당(상무)은 "LG유플러스와 삼자의 데이터들이 융복합돼서 정확도 있고 인사이트가 넓은 범위로 확장될 수 있는 여러 시도를 하면서 경쟁력을 만들어 가려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은 역량을 키우는 단계이며, 아직은 데이터 시장에서 특별한 경쟁력을 가지고 수익화 모델을 가지고 있는 상품은 눈에 띄지 않는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역량 강화를 위해 프로덕트 중심의 애자일 조직으로 탈바꿈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마존웹서비스(AWS)·구글·토스 등 테크기업들이 도입한 시스템으로, 시장과 고객의 변화에 기민하게 움직이는 구조다.
 
황 CDO는 “이러한 프로덕트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스타트업처럼 애자일하고 민첩하게 움직이는 게 필수다”라며, “CDO는 현재 200여명이 20여개 이상의 팀으로 구성돼 있는데, 각 팀에 배속된 전문가들이 기획-개발-출시까지 사업전반에 대한 전략과 예산의 자율권을 보장받는 조직운영으로 바꾸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덕트 중심 업무체계에서는 여러 조직에서 모인 구성원들이 함께 일하는 가상조직(Virtual Team)이 구성돼 목표 달성을 위해 일하며 ‘프로덕트 매니저(Product Manager)’는 고객의 니즈를 확실하게 알아내 사업성과로 연결하는 역할을 맡으며, 개발자는 기술개발에 집중한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프로덕트 중심 문화를 뿌리내리고, 외주와 제휴에 의존하던 개발역량을 내재화하는 데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까지 AI·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데이터·플랫폼 엔지니어 등 200여명의 우수 개발인력을 채용해 현재 인원의 두 배 수준인 400명까지 전문인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성준현 LG유플러스 DX 전략 담당(상무)은 "현재 리더급으로 많은 개발자가 들어와 문화를 이끌고 있고, 그분들을 통해 새로운 개발자가 들어오고 있다"면서 "좀 더 빠르게 일할 수 있는프로세스와 툴을 제공하고 독립적인 의사결정을 꾸릴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등 매력적인 문화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했다.
 
LG유플러스는 우수인재 확보를 위해 산학협력 인턴십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개발자들과 유기적인 관계를 구축하는 데브렐(Developer Relations) 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역량있는 스타트업 회사와 AI 연구개발을 위한 투자 유치, 데이터 사이언스 쉐어링 등도 진행한다. 플랫폼 사업에서 파트너사와 상생 구도를 만들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LG유플러스의 AI와 데이터 기술을 쉽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통해 역량 고도화의 선순환 구조를 확보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9일 서울 용산구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이터·AI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