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동지훈

보로노이, 공모가액 4만원 확정…"해마다 기술수출"

수요예측 참여 해외 투자자가 57%…24일 코스닥 상장

2022-06-13 16:48

조회수 : 2,4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보로노이가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4만원으로 확정했다. (사진=보로노이)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보로노이는 지난 8~9일 양일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4만~4만6000원) 하단인 4만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150개 기관이 참여해 28.35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금액은 520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5055억원 수준이다.
 
수요예측 참여 수량 2765만주 가운데 57%는 해외 기관들이 차지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보로노이의 미래 성장성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또 보로노이가 3건의 기술수출을 통해 해외에서 꾸준히 인지도를 높인 결과라고도 해석했다. 
 
상장을 주관한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일부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이 보로노이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많은 금액의 배정을 요구해 받아갔다"며 "최근 주식 시장이 불안정하고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을 고려해 시장 친화적인 가격으로 공모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보로노이는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공모 자금을 연구개발비 및 운영자금으로 활용해 매년 다수의 우수 파이프라인을 창출하는 지속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상장을 계기로 연구개발 역량을 확대하고 임상 파이프라인도 늘리겠다"며 "또한 '해마다 2건 이상 기술수출' 약속을 지켜 주주 여러분께 더 높은 기업가치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로노이 오는 14~15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거쳐 24일 코스닥 시장 상장 예정이다. 상장 주관은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006800)이 공동 진행한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동지훈

  • 뉴스카페
  • email